뉴스 > 증권

[Bull&Bear] 대림산업, 배당확대 기대에 주가↑

기사입력 2018-12-20 17:0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림산업의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다른 건설사에 비해서도 돋보이는 수준이다. 스튜어드십코드 도입으로 배당성향이 확대될 수 있다는 기대가 상승 동력으로 꼽힌다. 반면 반도체 업황이 악화되며 SK하이닉스 주가는 하락을 거듭하고 있다.
20일 대림산업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43% 오른 10만5500원으로 거래를 마쳤다. 지난 10월 30일 장중 기록한 7만2600원과 비교해 약 45% 오른 수치다.
건설사는 다른 업종에 비해 배당이 짠 것으로 알려져 있다. 대림산업의 지난해 배당성향 역시 7.9%에 불과했다. 2016년 4.4%에 비하면 크게 늘었으나 여전히 다른 기업과 비교해서는 턱없이 낮은 수준이다. 그러나 기관투자가들이 적극적으로 주주권 행사에 나서는 스튜어드십코드가 도입되며 건설사 배당성향도 커질 것이라는 기대를 받고 있다. 특히 대림산업의 2대 주주는 국민연금으로, 전체 지분 중 약 14%를 차지하고 있다. 국민연금은 올해 7월부터 스튜어드십코드를 도입하기로 결정했다. 최대 주주인 대림코퍼레이션과의 지배율 격차도 크지 않은 수준이다.
국민연금이 스튜어드십코드를 선언한 뒤 지난 8월부터 대림산업 지분 가운데 외국인 투자자가 차지하는 비중 역시 32%에서 42%로 10%포인트 상승했다. 이들 역시 주주권 행사를 통해 대림산업에 배당확대 등을 요구할 수 있는 잠재적인 후보로 꼽힌다. 배당확대를 넘어 비핵심자산 매각을 통해 기업가치 제고에 나설 수 있다는 가능성도 제기된다.
3분기 부진을 딛고 실적이 돌아서고 있다는 점도 주목할 만하다. 신한금융투자는 대림산업이 4분기 영업이익 2010억원을 기록해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했을 때 119.5%가 상승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플랜트 부문에서 신규 수주가 이어지며 실적 기대감을 키웠다. 사우디아라비아에서 1조원 규모 프로젝트를 수주한 게 대표적이다. 내년에도 국내 석유화학사뿐 아니라 미국, 러시아, 아시아 등지에서 플랜트 프로젝트를 수주할 전망이다.
반면 이날 SK하이닉스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2.82% 하락한 5만8600원을 기록했다. SK하이닉스 주가가 5만원대로 마감한 것은 지난해 6월 이후 처음이다. 일주일간 하락폭만 16%에 달한다.
반도체 가격 하락이 시장의 예상에 비해 빠르게 진행되며 직격탄을 맞았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 갈등이 장기전으로 돌입하며 시장 불확실성이 커진

점도 반도체 수요를 더욱 위축시키고 있다. 이순학 한화투자증권 연구원은 목표주가를 12만원에서 8만6000원으로 낮추며 "곳곳에서 주문량이 감소하는 조짐이 나타나고 있어 4분기 실적은 큰 폭으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미·중 무역분쟁과 경기 둔화 우려로 고객사들이 메모리 구매를 늦추는 추세"라고 밝혔다.
[정희영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대북전단 내용 뭐길래…김여정 '부들부들' 직접 담화 발표
  • 벌써 폭염특보 발효에 '이것' 매출 늘었다
  • 긴급재난지원금 지역 변경 오늘부터 가능...방법은?
  • 대종상 영화제 '기생충', 최우수작품상 등 5관왕 영예
  • 서울역 묻지마 폭행범 "실수였다…깊이 사죄"
  •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