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다중채무자 부채 500조원 넘었다

기사입력 2018-12-23 18:3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여러 곳의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들의 총부채가 5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금융감독원이 국회 정무위원회 소속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실에 제출한 '나이스평가정보 다중채무자 분석' 자료에 따르면 3개 이상 금융사(대부업체 포함)에서 돈을 빌린 채무자의 부채는 올해 9월 말 기준 500조2906억원을 기록했다. 다중채무자의 부채는 올해 들어서만 18조8454억원 증가했고, 지난 2분기(493조1440억원) 대비 3개월 만에 무려 7조1466억원 늘었다.
다중채무자의 부채가 증가하는 속도도 일반대출자보다 빠르다. 2013년 말부터 올해 9월 말까지 전체 대출 보유자의 부채 규모는 1058조3757억원에서 1500조8493억원으로 46.5% 상승했다. 다중채무자 부채는 같은 기간 321조1112억원에서 500조2906억원으로 55.8% 급증했다.
5곳 이상 금융회사에서 돈을 빌린 다중채무자도 103만6254명에 달한다. 이를 놓고 빚을 갚지 못하는 차주들이 대출 '돌려 막기'를 하고 있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들이 떠안고 있는 빚만 총 121조254억원에 이른다.
다중채무자로 분류되는 차주는 9월 말 기준 421만6143명으로, 전체 대출자(1918만1858명)의 21.9%에 육박했다.
특히 다중채무자 6명 중 1명(약 16%)은 소득 기반이 취약한 청년·노년(29세 이하, 60세 이상)층인 것으로 나타났다. 20대는 저축은행(약 13만명)과 대부업(약 12만명) 의존도가 가장 높았다. 저축은행이나 대부업체는 대부분 연 20%대 안팎의 고금리 신용대출을 내주는 곳이다. 담보가 없는 취약계층은 고금리인 신용대출을 받은 비중도 일반 차주의 2배에 달했다. 최 의원은 "시중금리가 오르면 가계부채가 경제에 큰 부담으로 작용할 수 있다"며 "특히 소득 기반이 취약한 다중채무자에 대한 대책 마련이 시급

하다"고 말했다. 다중채무자 부채가 2금융권을 시작으로 부실화하면 도미노 효과처럼 전체 금융권으로 번져 위기를 불러올 수 있다는 뜻이다.
한편 국민들의 부채 증가율은 3년 연속 소득 증가율을 웃돌고 있다. 금감원 '가계금융·복지조사'에 따르면 올해 부채 증가율은 6.1%, 소득 증가율은 4.1% 수준이다.
[김강래 기자][ⓒ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숙명여고 문제 유출' 쌍둥이 자매 징역형 집행유예 선고
  • 류호정 "복장 아닌 '비동의 강간죄'에 관심을"
  •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등록' 발표에 여행주·항공주 상승세
  • 청와대 국민소통수석 정만호 누구?…정무·소통능력 겸비한 언론인 출신
  • '도로 위 지뢰' 포트홀 '비상'…급히 피하려다가 사고로
  • 양주서 "6살 아이, 개 2마리에 공격 받아" 고소장 접수…경찰 수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