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이화전기 "올해 창사 이래 최대 실적 전망"

기사입력 2018-12-24 13: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전력변환기기 전문기업 이화전기는 올해 창사 이래 최대 규모인 600억원 수주를 달성해 호실적을 기록할 전망이라고 24일 밝혔다.
이화전기는 지난달 149억원 가량의 미 35여단 패트리어트 주파수 변환기 설치 관련 사업을 수주하며 창사 이래 처음으로 월 수주액 200억원을 돌파한 바 있다.
아울러 회사 측은 올해 가장 큰 수주 건으로 기대했던 국민은행 여의도센터 UPS 사업에 1순위로 선정된 것을 바탕으로, 향후 전산센터 및 데이터센터 사업 입찰에도 유리한 고지를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윤상돈 이화전기 대표이사는 "이화전기는 지난해부터 신제품 연구개발 투자 등을 통해 신성장동력 확보에 힘

쓰는 한편 기존 사업을 필두로 전방위 수주 확대에 집중해왔다"며 "내년엔 신제품 중심의 해외 프로젝트 참여, 태양광 사업 등 신사업 실적이 가시화 될 것으로 전망하고 있으며 이를 바탕으로 수주 목표는 올해를 넘는 675억원 가량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디지털뉴스국 김경택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단독] 성폭행당했어도 같은 아파트에…피해자, 고통 호소
  • 상온 노출 백신 접종 1명 이상 반응…코로나·독감 동시 감염 3건 보고
  • 빅히트 공모가 13만 5천 원…100조 원 청약 몰리나?
  • 해변서 모래 놀이 하던 일가족 3명, 파도에 휩쓸려 숨져
  • [단독] "왜 연락 안 돼"…고교 후배 납치해 폭행·협박한 일당 구속
  • 순찰차 세웠다 붙잡힌 날치기범…"택시로 착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