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코밸런트, 이더리움 대비 처리 능력 30배 높은 퍼블릭 테스트넷 출시

기사입력 2018-12-24 16:1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블록체인 기반 스마트 정책 플랫폼 코밸런트(Covalent)가 후오비(Huobi) 글로벌 거래소와 비트맥스(BitMax)에 상장하고 퍼블릭 테스트넷을 24일 공개했다.
코밸런트는 최근 후오비넥스트(HuobiNEXT) 공개 투표에서 가장 많은 표를 얻으며 세계 최대 암호화폐 거래소 중 하나인 후오비 글로벌 거래소에 상장을 완료하고 21일부터 코바 토큰(티커심벌: COVA) 거래를 시작했다. 또 다른 암호화폐 거래소인 비트맥스에도 같은 날 상장됐다.
코밸런트 퍼블릭 테스트넷 코바닉스는 파이썬(Python) 언어를 사용했다. 확장 가능한 프라이버시 보존형 스마트 정책 수립 및 디앱(dApp?분산형 애플리케이션)을 위한 코밸런트의 첫 프레임워크다. 탈중앙화된 네트워크로 채굴자의 자유로운 참여가 가능하다. 관련 코드는 모두 AGPL v3 라이선스에 따른 오픈소스로 작성됐다. 코밸런트는 확장 가능한 프라이버시 보존형 디앱 개발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블록체인 도입 활성화에 기여할 방침이다.
코바닉스는 181개 노드(node) 조합이 주는 TEE(Trusted Execution Environment) 네트워크의 높은 성능과 보안에 대한 보증을 바탕으로 처리 역량에서 이더리움을 뛰어넘는다. 이더리움이 초당 약 1만5000회 연산을 수행하는 반면 코바닉스는 초당 50만회 연산이 가능하다. 코밸런트는 2019년 말까지 충분한 채굴자 노드를 확보해 전세계서 가장 강력한 슈퍼 컴퓨팅 처리 역량을 능가할 것으로 기대된다.
빈센트 리 코밸런트 창립자 겸 대표

는 "코바닉스는 확장성 높은 프라이버시 보존형 디앱을 위한 개발 환경 제공으로 블록체인 도입을 가속화한다"며 "다른 TEE 소프트웨어 제품과 달리 코밸런트는 기술백서에 그치지 않고 실행에 옮김으로써 고객에게 코밸런트만의 고유한 가치를 제공할 것"이라고 전했다.
[디지털뉴스국 김진솔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문 대통령 '6인 사표' 선별 수리 가능성…새 비서실장은?
  • 진중권 "공수처, 민초들 삶과 아무 관계 없는데 목숨 거는 이유 모르겠다"
  • [속보] 코로나19 어제 28명 신규확진…지역발생 17명·해외유입 11명
  • '상황극 강간범 역할 무죄' 2심은 어떻게?…12일 항소심 첫 공판
  • '음주운전' 개그맨 노우진, 검찰에 기소의견 송치
  • 수술실 CCTV, 실시간 공개하는 성형외과 등장…업계 관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