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신한은행-고려대, `머신러닝` 모형 시각화 기술개발 성공

기사입력 2019-08-12 13:32


신한은행(은행장 진옥동)은 고려대와 함께 '머신러닝(Machine Learning)' 시각화 기법 기술개발에 성공했다고 12일 밝혔다.
머신러닝은 인공지능 분야 중 하나로 빅데이터를 활용해 컴퓨터에서 인간의 학습 능력을 구현한 기법이다. 최근 금융권에서는 머신러닝 모형을 다양한 분야에 적용, 신한은행도 신용평가와 이상거래 탐지 등에 이 모형을 적용해 업무의 정확도와 효율성을 높여왔다.
머신러닝 모형은 문제해결 능력이 뛰어나고 변별력이 높아 이용되는 분야가 확대되고 있지만 프로세스가 복잡해 도출한 결과나 관련 근거를 설명하기가 어려웠다.
신한은행은 지난 5월부터 3개월간 고려대 정보통신대학 '패턴인식 및 머신러닝 연구실(담당교수 이성환)'과 함께 '머신러닝 모형에 대한 효과적인 설명방법' 개발을 추진, 의사

결정 결과와 근거를 시각화해 사용자가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기술에 대해 검증을 마쳤다.
신한은행은 이번에 검증한 기술을 활용해 향후 머신러닝 적용업무의 결과물과 관련 프로세스를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하는 시스템을 추가로 개발해 나갈 계획이다.
[디지털뉴스국 류영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