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KPMG,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투자 작년대비 40% 감소"

기사입력 2019-08-12 16:28


올해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기업에 대한 투자액이 크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KPMG인터내셔널은 '2019년 상반기 핀테크 동향 보고서'를 통해 올해 상반기 글로벌 핀테크 총 투자액이 379억달러(약 46조원)으로 지난해 상반기 대비 40%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 중 거래 건수는 962건으로 2018년 1분기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것으로 나타났다.
다만 보고서는 이같은 추세가 일시적인 것이며 하반기 진행될 거래들이 올 한 해 전체 실적을 개선시킬 것으로 분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상반기에는 미국 역대 핀테크 부문 최대 규모 바이아웃 거래인 신용평가사 던앤브래드스트릿 인수(69억 달러)를 비롯해, 독일 전자결제업체 콘카디스 인수(60억 달러), 프랑스 소프트웨어 업체 이프론트 인수(13억 달러) 등 대형 인수·합병(M&A)과 바이아웃 거래가 다수 이뤄졌다. 하반기에는 피델리티의 월드페이 인수(430억 달러), 피서브의 퍼스트데이터 인수(220억 달러), 글로벌 페이먼트와 토탈 시스템 서비스 합병(215억 달러) 등 대규모 딜이 마무리 될 예정이다.
또 보고서는 다양한 국가에서 소수 대형 딜을 중심으로 핀테크 투자가 지속되고 있는 점에도 주목했다.
아시아지역 핀테크 투자는 사상 최대 규모를 기록한 2018년과 달리 메가 딜 감소, 중국 핀테크 산업 규제와 무역 분쟁 우려 등의 우려로 대폭 감소했다. 거래 건수와 거래 금액은 각각 102개, 36억 달러였다.
조재박 삼정KPMG 전무는

"핀테크 투자의 주요 동인으로 지불결제나 대출 외에도 오픈뱅킹, 오픈데이터, 인슈어테크가 떠오르고 있다"며 "플랫폼과 자본을 활용한 금융서비스 확장 가속화와 홍콩 및 싱가포르의 신규 디지털은행 허가 움직임, 중국 위뱅크(WeBank)의 성장에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밝혔다.
[박재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