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2분기 서울 오피스 공실률 10.2%…전분기 대비 0.8%p↓

기사입력 2019-08-21 10:3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분기 서울 오피스 평균 공실률이 전분기보다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21일 상가정보연구소가 통계청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2분기 서울지역 오피스 공실률은 10.2%로 전분기 대비 0.8% 포인트 하락했다. 서울에서 전분기 대비 오피스 공실률이 가장 많이 하락한 지역은 20.9%에서 14.9%로 6%포인트 감소한 을지로였다. 목동(21.2%→15.5%, 5.7%포인트 감소), 강남대로(15.9%→13%, 2.9%포인트 감소), 사당(7.5%→4.6%, 2.9%포인트 감소)도 하락세를 보였다.
반면 도산대로는 1분기 7.9%에서 11.1%로 3.2%포인트 공실률이 상승했다. 이어 서초, 영등포, 시청, 공덕역, 홍대합정 등 5곳 지역의 오피스 공실률도 상승했다.
공실률이 증가했지만 도산대로와 홍대합정 오피스 임대료는 100원(1㎡ 당) 상승했으며 시청, 서초, 공덕, 영등포 등의 오피스 임대료는 보합을 유지했다.
조현택 상가정보연구소 연구원은 "전반적으로 서울시 오피스 공실은 1분기 대비 소폭 감소했지만 2분기에도 10%대를 기록하고

있어 여전히 주요 오피스 강세지역의 시장 여건은 개선되지 않고 있다"며 "이런 현상은 최근 1인 기업의 증가와 임대료 부담으로 도심 오피스보다 소형(섹션) 오피스, 공유오피스, 지식산업센터와 같은 실속형 상품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쌍방울 뇌물 혐의' 이화영 전 경기부지사 구속
  • '아빠 힘든 일 하지 마세요' 그 말이 마지막…아들 잃은 아버지는 눈물만
  • 70대 고시원 건물주, 손 묶인 채 목 졸려 사망
  • [단독] 제명된 변호사가 사건 수임…'사기 혐의' 체포
  • "개업한 지 한 달인데"…공짜 안주에 맥주 5병 시킨 남성들 2만 원 '먹튀'
  • 박유천 "국내서 활동하게 해달라" 신청…법원서 '기각'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