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금리 0%대 정기예금 속속 재등장…2%대 `실종`

기사입력 2019-11-02 14:23

[사진 출처=연합뉴스]
↑ [사진 출처=연합뉴스]

금리가 0%대인 정기예금이 늘어나고 있는 반면 2%대 상품은 자취를 감췄다.
2일 한국은행의 '9월 중 금융기관 가중평균금리' 자료에 따르면 지난 9월 한 달 간 은행권에서 새로 가입된 정기예금 가운데 금리가 1%를 넘지 않은 상품 비중은 1.7% 였다. 한 달 전과 비교하면 0.9%포인트 오른 것이다.
0%대 정기예금 비중은 기준금리가 역대 최저치(연 1.25%)였던 2017년 10월 3.0%까지 올랐다가 같은 해 11월 한은이 기준금리를 1.25%에서 1.50%로 인상한 후 사라지기 시작했다. 시중은행들이 예금 이자를 조금씩 높인 영향이다.
그러나 한은이 올해 7월 기준금리를 인하하면서 금리 0%대 정기예금 비중이 다시 상승했다. 8월에는 한 달 전보다 0.5%포인트 오른 0.8%였고, 지난 9월에는 1.7%로 더 뛰었다.
한은이 기준금리를 인하하면 은행들도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줄줄이 내린다. 최근 신한은행은 기본금리가 연 0.9%인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을 내놨다. Sh수협은행은 적금상품인 1년 만기 '스마트one적금'의 기본금리를 연 0.9%로 깎았다.
반면

금리가 2%대인 정기예금 상품은 찾아보기가 힘들어졌다.
올해 1월 58.5%를 차지했던 연 2.0% 이상 3.0% 미만 정기예금 상품 비중은 같은해 9월 0.6%로 가파르게 떨어졌다.
한은이 내년 상반기에 기준금리를 현재 1.25%에서 1.0%로 내린다면 예금금리 연 0%대 상품이 더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뉴스국][ⓒ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