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부동산

에너지절감 동참한 서울지역 아파트, 8개월간 23억원 절감

기사입력 2019-12-16 10: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신정이펜하우스5단지 옥상태양광 모습 [사진 제공 = 서울시]
↑ 신정이펜하우스5단지 옥상태양광 모습 [사진 제공 = 서울시]
서울시는 공동주택과 노후주택을 대상으로 2019년 '에너지절약 경진대회'에서 60개 아파트와 6개 동단위 마을을 최종 선정했다고 16일 밝혔다.
지난 2013년부터 서울시가 해마다 개최해 온 이 대회는 올해 공동주택뿐만 아니라 저층주택 마을공동체·단체 부문을 신설해 참가 대상을 확대했다. 선정된 아파트와 마을에는 총 2억 4500만원의 인센티브를 지급한다.
아파트단지 부문은 서울지역의 에너지절감률이 높은 96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에너지 절감량의 정량적 평가뿐만 아니라, 주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를 유도하기 위한 에코마일리지 가입실적, 미니태양광 설치, 친환경 콘덴싱보일러 교체·주민활동사례 등의 정성적평가까지 종합적으로 심사한 결과, 대상 2곳, 최우수상 20곳 등 총 60개 단지가 우수 아파트로 선정되었다.
이번 대회에 참가한 아파트의 에너지 사용량을 분석한 결과, 전년대비 1~8월까지 전기 1만5410MWh, 물 11만1823㎥를 절약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온실가스 7116톤을 줄인 효과이며, 경제적으로는 약 23억원을 절약한 셈이다.
아파트 부문 대상에 선정된 양천구 소재 신정이펜하우스 1단지(400세대 초과)와 신정이펜하우스 5단지(400세대 이하)는 지난해 가을 옥상 태양광발전시설을 설치한 곳으로, 주민들의 에너지 생산 및 절약 노력 등을 평가받아 올해 경진대회에서 대상을 차지했다.
경진대회에서 우수한 성적을 거둔 아파트의 공통점을 살펴보면, 지하주차장 등 공용부문의 모든 조명을 고효율 LED조명으로 사용하고, 오래되고 효율이 낮은 장비는 고효율장비로 교체하거나 입주민들이 실내적정온도 준수, 냉장고 1℃ 올리기, 불끄기 행사 등 자발적인 에너지절약 활동을 적극 실천하고 있는 특징을 보였다.
올해 처음 개최한 동단위 저층주택 부문은 에너지절약 활동 실적이 있는 저층주택 마을공동체·단체를 대상으로 추진했다. 지난 9월부터 50일간 동단위 저층주택 경진대회를 공모한 결과, 6개 동 6개 마을에서 신청서를 제출했다. 시는 이들 마을이 정량적 평가점수의 차이가 크지 않고, 에너지 절약 노하우와 홍보방안 등 정성적인 평가부분에서 마을별 특성이 뚜렷하여 6개 마을 모두 우수마을로 선정했다.
김연지 서울시 에너지시민협력과장은 "올해 7년째를 맞고 있는 에

너지절약경진대회를 통해 아파트 단지별 우수 절감사례를 공유, 확산되는 효과를 거두고 있다"며 "올해 저층주택 부문이 신설된 만큼 노후주택 등 저층주택에서도 다양하게 시도해 볼 수 있는 에너지절약․생산 실천 사례가 더욱 확산되도록 시에서도 적극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디지털뉴스국 이미연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감사원, '서해 피격' 관련 문재인 전 대통령에 서면조사 통보
  • 민형배 "김건희 박사논문 심사, 한 사람이 서명 추정"…국민대 "문제 안 돼"
  • '공소장 2건' 이재명 정조준…검찰 수사 어디까지?
  • 가습기 살균제 성분 들어가 판매금지 됐는데…온라인에서 버젓이 판매
  • '11명 성폭행' 김근식 등교시간 외출 제한…하교시간 제외 우려
  • 국군의날에 중국군 장갑차 등장·'멸공' 아닌 '승리'?…"군 실수·외빈 배려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