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증권

방산주 잇딴 수주 소식에도 주가는 잠잠…왜?

기사입력 2020-07-01 15: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K9A1 자주포 [사진 제공 = 한화디펜스]
↑ K9A1 자주포 [사진 제공 = 한화디펜스]
방산 기업들이 6월 잇따라 수주 잭팟을 터뜨리고 있는데도 주가는 큰 변동이 없어 배경에 관심이 모이고 있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한국항공우주(KAI)는 방위사업청으로부터 전술입문용훈련기 2차(TA-50 Block2) 사업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6883억원의 대규모 사업으로 작년 매출액 기준 22.1%에 달하는 대형 수주다.
그러나 KAI 주가에는 별다른 영향을 미치지 못하고 있다. KAI주가는 공시 당일 2.08% 하락했고 이튿날인 30일 소폭 올랐으나 1일 0.84% 내린 2만3550원으로 장을 마감했다.
비상장사인 한화디펜스 역시 활발한 수주활동을 하고 있으나 모회사인 한화에어로스페이스 주가는 횡보세다.
한화디펜스는 지난 30일 3803억원 규모 K56 탄약운반장갑차 4차 양산 사업을 따냈다고 공시했다. 25일엔 2516억원 규모 30㎜ 차륜형대공포 최초 양산, 22일엔 2383억원 수준의 천마 체계 외주정비 등 사업, 19일엔 1943억원의 K9A1자주포 성능개량 사업 수주를 공시했다. 4개 공시의 계약액만 1조원이 넘고 매출액의 15%를 뛰어넘는다.
K56 탄약운반장갑차 [사진 제공 = 한화디펜스]
↑ K56 탄약운반장갑차 [사진 제공 = 한화디펜스]
지난달 17일 13.7% 올라 2만9850원으로 장을 마감했으나 이후 하락과 상승을 거듭해 1일 종가는 2만4700원으로 전일 대비 0.41% 상승에 그쳤다.
현대로템은 조금 나은 편이다.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현대로템은 방위사업청으로부터 2367억원 규모의 장애물개척전차 후속양산사업을 수주했다고 공시했다. 29일에는 632억원 규모의 K-1중구난차량, K-1교량전차 외주정비 사업도 수주했다.
두 건의 수주액만 3000억원으로 작년 매출액을 기준으로 볼 때 12%가 넘는 금액이다. 주가는 30일1.32%, 1일 2.61% 올랐다.
증권가에선 방위사업청의 대규모 사업 집행에도 불구하고 방산주 주가에 기대감을 주기는 부족했기 때문으로 보고 있다.
이동헌 대신증권 애널리스트는 "보통 방위사업청의 방산사업은 계획대로 100% 진행되기보단 지연되는 경우가 많은데 이번에는 코로나19로 인해 예산집행이 중요해지면서 계획대로 사업이 진행되고 있다"면서도 "그럼에도 이미 예정돼있던 사업이었기 때문에 큰 기대감을 심어주진 못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개성의 남북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험악했던 남북관계가 다시 소강국면으로 돌아선 것도 방산주 주가에 부정

적 영향을 주는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북한의 대남 강경책에 제동을 걸고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의 방한설이 나오는 등 미국의 대북 유화책이 기대되는 상황이다. 이동헌 애널리스트는 "실적과 무관하게 당분간 방산주의 주가 전망은 부정적일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우제윤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신고 접수돼…공관 주변 수색 중
  • [단독] ABC주스에 사과가 없다고?…소비자 분통
  • 중·고교 여자 화장실 몰카 잇따라 적발…범인은 남자 교사
  • 헬스장서 스치기만 했는데…대전서 20대 남성 2명 코로나 확진
  • 대검 "중앙지검이 자체 수사"…추미애 "국민의 뜻 부합"
  • 6·17 대책 후 더 올랐다…고삐 풀린 서울 아파트값 3주째↑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