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가나 공략 포인트는 수비 뒷공간…벤투, '손톱(Son Top)' 꺼내나

기사입력 2022-11-28 09:12 l 최종수정 2022-11-28 09:21

훈련하는 벤투호/사진=연합뉴스
↑ 훈련하는 벤투호/사진=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은 28일 오후 10시(한국시간) 카타르 알라이얀의 에듀케이션 시티 스타디움에서 가나와 2022 카타르 월드컵 조별리그 H조 2차전을 치릅니다.

우루과이와 1차전에서 0-0 무승부를 거두며 승점 1을 따낸 벤투호는 '1승 제물'로 지목되는 가나를 상대로 승리하면 16강행 지름길을 타게 됩니다. 중계 채널은 KBS, MBC, SBS, 네이버 스포츠, 아프리카TV 등입니다.

가나는 포르투갈과 1차전(2-3 가나 패)에서 수비 뒷공간을 쉽게 내주는 문제를 드러낸 바 있는데, 따라서 벤투호에 가나의 수비라인 뒷공간은 득점을 위한 가장 좋은 공략 포인트로 보입니다.

다행히 한국에는 이런 그림에 최적화된 선수가 있습니다. 바로 지난 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공동 득점왕이자 한국 축구의 에이스인 손흥민(토트넘)입니다.

이번 월드컵을 앞두고 가진 평가전에서 벤투 감독은 손흥민을 최전방 원톱으로 세워 강점을 극대화하는 '손톱(Son-top)' 전술을 여러 차례 시험한 바 있는데, 결과는 성공적이었으며 이 전술을 통해 팀 전체의 기동성을 끌어올리는 효과로 이어졌습니다.

스피드와 어마어마한 활동량을 겸비한 공격수 정우영

은 손흥민을 도와 가나 뒷공간을 공략할 적임자로 보입니다.

‘손톱과 작우영’ 전술에 관심이 쏠리고 있는 한편, 손흥민의 안와 골절상에서 완전히 회복하지 못해 그를 상대 수비진의 견제 강도가 더 높은 원톱 자리에 배치하는 것은 벤투 감독에게 부담스러운 선택이 될 수도 있다는 전망입니다.

[양서정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1023ashley@naver.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