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카타르] 이강인, "준비한 것 보여주면 승리" 포르투갈전 자신감 보여

기사입력 2022-11-30 11:59 l 최종수정 2022-11-30 13:38
출전 여부에 대해선 "내가 결정할 문제 아냐"
손흥민에게 경기장 내외에서 많은 걸 배워

오늘(30일) 포르투갈전을 대비해 훈련 중인 이강인/사진=연합뉴스
↑ 오늘(30일) 포르투갈전을 대비해 훈련 중인 이강인/사진=연합뉴스

2022 국제축구연맹(FIFA) 카타르 월드컵에서 한국 대표팀 막내 이강인(21·마요르카)이 능력을 마음껏 드러내며 주목받고 있습니다.

H조 조별리그 1차전인 우루과이전과 2차전 가나전에서 모두 후반에 교체 출전했는데, 짧은 시간 날카로운 모습을 보여준 것입니다.

이강인이 속한 스페인 레알 마요르카도 이번 월드컵으로 한 층 성장할 그에게 거는 기대가 큽니다.

이강인은 어제(29일) 스페인 스포츠 일간지 마르카와의 라디오 인터뷰에서 "수준 높은 스페인 프리메라리가에서 뛴 경험이 월드컵에서 도움이 된다. 최고 수준의 경기력에 익숙해진 덕분"이라고 말했습니다.

또 출전 여부에 대한 질문에 "내가 결정할 문제가 아니다. 경기에 나갈 때마다 완벽하게 뛸 수 있도록 준비할 뿐이다. 한국 대표팀에는 좋은 선수들이 있고, 승리에 도움을 주기 위해 노력한다"고 의젓하게 답했습니다.

이강인은 손흥민에 대해 "역사상 최고의 한국 선수 가운데 한 명이다. 세계 최고의 해결 능력을 갖춘 경이로운 선수"라며 "그에게서 경기를 풀어가는 능력뿐만 아니라 훈련, 경기장 밖에서 행동까지 많은 걸 배운다"고 칭찬했습니다.

포르투갈을 '우승 후보 가운데 하나'라고 꼽은 이강인은 "매우 어려운 경기가 될 테지만, 지난 두 경기에서 우리는 잘 싸웠다. 4년 동안 준비한 것을 잘 보여주면 멋지게 승리할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습니다.

마요르카 팬들이 이번 겨울 이적 시장에 팀을 떠날까

우려하는 것에 관해선 "이번 이적 시장에 대해서는 생각해본 적이 없다. 마요르카에서 행복하고, 우리 팀이 최고가 되길 원한다"고 답했습니다.

한편 한국 축구 팬들은 오는 3일 열리는 포르투갈과의 조별리그 최종전에서 '이강인이 패스하고, 손흥민이 해결하는' 장면을 꿈꾸고 있습니다.

[임다원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djfkdnjs@gmail.com]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