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가나 응원해서 죄송합니다"…악플 테러에 결국 사과한 가나쌍둥이

기사입력 2022-12-01 10:05 l 최종수정 2022-12-01 10:17
"가나 사람으로서 제 피가 허락해 주지 않았다"
네티즌들 악플 세례에…결국 사과 방송

가나쌍둥이 동생 이삭이 사과하는 모습 / 사진=SNS 캡처
↑ 가나쌍둥이 동생 이삭이 사과하는 모습 / 사진=SNS 캡처

구독자 36만 명을 보유한 가나 출신 유튜버 '가나쌍둥이'가 월드컵 경기 직후 쏟아진 악플에 대해 입을 열었습니다.

쌍둥이 동생 이삭은 어제(30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어제 가나랑 대한민국 경기 잘 봤다. 솔직히 가나를 열심히 응원했고 가나가 이겼을 때 너무 설렜고 행복했다"고 말했습니다.

앞서 가나쌍둥이는 지난 28일 대한민국과 가나와의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 H조 조별리그 2차전 경기를 지켜보는 모습을 아프리카TV에 공개했습니다.

이들은 가나가 골 넣을때마다 환호하며 응원했고, 격분한 네티즌들의 악플 세례를 받았습니다.

당시 네티즌들은 “니네 나라로 가라”, “구독자인데 실망이 크다. 구독 취소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후진국 비하발언을 서슴지 않았습니다.

가나전과의 경기가 패배로 끝나자 '가나쌍둥이' 채널에 올라온 댓글들 / 사진=SNS 캡처
↑ 가나전과의 경기가 패배로 끝나자 '가나쌍둥이' 채널에 올라온 댓글들 / 사진=SNS 캡처

이에 대해 이삭은 "여러분에게 거짓말하고 싶지 않고 눈치 보면서 대한민국 응원하는 척하고 싶지 않았다"며 "대한민국 선수들이 엄청 잘했

다고 생각했고 솔직히 (대한민국이) 가나 이길까 봐 너무 불안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저는 대한민국을 당연히 응원하고 있다. 그런데 경기에서는 가나 사람으로서 제 피가 허락해 주지 않았다. 제가 가나를 응원해서 저한테 실망하신 팬에게는 정말로 죄송하다”고 덧붙였습니다.

[선예랑 디지털뉴스부 인턴기자 sunyehrang@naver.com]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