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스포츠

'세계 2위' 벨기에도 짐 쌌다...감독도 사의

기사입력 2022-12-02 09:02 l 최종수정 2022-12-02 09:02

AP연합뉴스
↑ AP연합뉴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2위 벨기에가 오늘(2일) 카타르 알라이얀의 아흐마드 빈 알리 스타디움에서 열린 조별리그 F조 3차전 크로아티아와 경기에서 0대 0으로 비기면서 1승 1무 1패를 기록, 모로코(2승 1무)와 크로아티아(1승 2무)에 이어 조 3위에 그쳐 조별리그에서 탈락했습니다.

1998년 프랑스 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16강 진출에 실패하자 벨기에의 로베르토 마르티네스(49·스페인) 감독은 경기 후 "이 경기가 나의 마지막 경기였다"며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2016년부터 벨기에 대표팀을 지휘한 마르티네스 감독은 2018년 러시아 월드컵 때는 8강에서 브라질을 꺾는 등 선전하며 3위를 차지했지만, 이후 우승을 노렸던 지난해 유럽선수권 8강에 그쳤고, 이번 대회에서는 16강에도 들지 못하면서 지휘봉을 내려놓게 됐습니다.

이번 월드컵을 끝으로 계약 기간이 만료될 예정이었던 마르티네스 감독은 "원

래 이번 대회를 마지막으로 생각하고 있었다"며 "설령 우리가 우승했더라도 마찬가지였을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벨기에는 이번 대회 조별리그 세 경기를 치르면서 1골밖에 넣지 못했는데, 마르티네스 감독은 ""오늘 크로아티아전은 내용이 괜찮았다"며 "1, 2차전이었던 캐나다, 모로코와 경기 때는 제 실력을 발휘하지 못했다"고 아쉬워했습니다.

[국영호 기자]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