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서울시, 내년 광복절까지 경교장 복원

기사입력 2011-02-28 17:17 l 최종수정 2011-02-28 19:22

임시정부 마지막 청사인 종로구 평동 경교장 복원 공사가 다음 달부터 본격적으로 시작돼 내년 광복절에 완료됩니다.
경교장은 백범 김구 선생이 광복 이후 1945년 11월부터 암살 전까지 집무실과 숙소로 쓰던 곳으로,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마지막 청사로 사용되기도 했습니다.
이후 강북삼성병원 건물로 사용되다 2005년 김구 선생 집무실이 기념실로 단장됐지만 1층 등 나머지 공간이 창고 등으로 쓰이며 상당 부분 변형되거나 훼손됐습니다.
서울시는 관련 사료와 사진, 증언 등 고증을 거쳐 원래의 모습으로 경교장을 복원하고 임시정부와 김구 선생의 활동상 등을 보여주는 전시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입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