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D턴족 급증, 최소 5일-최대 9일 쉴 수 있기에 올해 전년도 보다 증가

기사입력 2015-02-21 03:0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D턴족 급증, 최소 5일-최대 9일 쉴 수 있기에 올해 전년도 보다 증가

D턴족 급증, D턴족 급증

D턴족 급증되고 있다.

지난 16일 국토교통부가 전국 9000가구를 대상으로 실시한 설 교통수요 조사에 따르면 귀성객 중 ’설 당일에만 고향집에서 보내겠다’는 응답률이 11.2%에 달했다.

귀성객의 70% 이상이 ’3일 이내의 짧은 기간만 고향집에서 보내겠다’고 응답했고, ’해외여행을 떠나겠다’는 답변은 전년 대비 19.4%나 급증해 화제다.

이는 명절 연휴에 고향에 들렀다가 여행지를 거쳐 귀가하는 D턴족이 증가하고 있다는 것을 알려준다.

D턴족은 고향에 갔다 경유지를 거쳐 돌아오는 이동 경로가 알파벳 D와 비슷하다고 해서 붙여진 것이다.

D턴족 급증
↑ D턴족 급증
이번 설의 경우 최소 5일, 연차를 사용할 경우 최대 9일까지 쉴 수 있어 젊은 직장인을 중심으로 D턴족이 늘고 있다.

오는 22일까지 무려 6일 동안의 황금

연휴 시작일인 지난 17일 오후 인천공항공사가 예상한 국제선 출국자 수는 7만4000여 명에 달했다.

또한 인천공항공사에 따르면 이번 설 연휴 인천공항 예상 이용객 수는 78만6576명(도착객 40만3230명, 출발객 38만3346명)이다. 이는 지난해 설 연휴(69만8749명) 보다 12.6%가 늘어난 수치다.

D턴족 급증, D턴족 급증, D턴족 급증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서울 지하철 노사, 협상 타결...첫차부터 정상운행
  • "남욱에게 이재명 선거자금 등 42억 줘"…대장동 업자 문서 확보
  • "옥상에 사람 매달려 있어요" 119 신고…실제 시신이었다
  • 마스크 안 쓴 채 공원서 35분 조깅한 중국 남성…39명 감염시켜
  • 한밤 중 SUV 900대 타이어 바람 뺐다…범인은 환경운동가
  • 태영호 "4성 장군, 김정은 딸에 폴더인사…김일성 때도 안 그랬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