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유인나 ‘볼륨을 높여요’DJ 4년여만에 하차…눈물 ‘펑펑’

기사입력 2016-04-28 10:38 l 최종수정 2016-04-29 11:08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배우 유인나가 KBS 쿨 FM ‘유인나의 볼륨을 높여요’ 하차했다.
유인나는 27일 오후 방송된 ‘볼륨을 높여요’에서 오프닝부터 눈물을 흘렸다.
유인나는 “숨소리라도 나가면 방송 사고는 아닌 것 아니냐. 말이 안 나온다. 많이 생각을 하고 왔는데 마음 먹은 것과 다르다. 울지 않으려고 했는데”라며 울먹였다.
이어 유인나는 “원래는 오늘 방송에서 말을 하려고 했다. ‘볼륨’ 가족이 소식을 기사가 아니라 내 얘기로 듣게 하고 싶었다. 그래서 정한 게 오늘이었는데 먼저 기사로 알려졌다”며 팬들을 향해 사과

의 뜻을 전했다.
유인나는 지난 2011년 11월부터 약 4년반에 걸쳐 ‘볼륨을 높여요’를 진행을 맡아왔다. 유인나는 안정적인 진행으로 청취자들의 큰 사랑을 받아왔으며 5월 8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DJ에서 하차한다. 후임으로는 배우 조윤희가 활약한다.
[디지털뉴스국 김윤진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8월부터 외식 1만 원 할인쿠폰 330만 장 선착순 지급
  • 새벽 통영 모텔서 화재…투숙객 15명 대피
  • "한계 도달했다"…마트서 마스크 진열대 부수고 난동 부린 미 여성
  • WHO "코로나19 공기감염 가능성 새 증거 인정"
  • '10분 내 세균 99% 박멸'…삼성, 코로나 사태에 '스마트폰 살균기' 출시
  • '손석희 공갈미수' 김웅, 징역 6개월 실형 선고…'법정구속'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