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의상대사 창건' 관악사 복원, 이달 착공시작…내년 완공 전망

기사입력 2016-06-07 10:2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의상대사 창건' 관악사 복원, 이달 착공시작…내년 완공 전망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통일신라 초기인 서기 677년(문무왕 17년) 의상(義湘)이 창건한 관악사(冠岳寺·현재 연주암)가 복원됩니다.

7일 과천시에 따르면 대한불교조계종은 최근 과천시 중앙동 산 12-9번지 일원 4천843㎡ 너비의 관악사지에 연면적 333.5㎡(건축면적 294.95㎡) 크기의 관악사 건축 허가 절차를 밟고 있습니다.

관악사지는 연주암에서 연주대로 가는 길목의 전망대 아래쪽에 있습니다.

조계종은 이곳에 승방과 누각, 공양간 등 건물 4동을 지을 예정이며, 이달 말 착공해 내년 말 완공할 예정이며 이미 설계절차를 마쳤습니다.

과천시는 그린벨트 보전부담금과 관련해 상급 기관과의 협의를 거쳐 건축 허가를 내 줄 예정입니다.

총 공사비 25억8천만원 가운데 대한불교조계종이 10억2천만원을 부담하고 과천시가 15억6천만원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시는 이를 위해 지난 4월 말 제1회 추가경정예산(지방보조금예산)에 반영했습니다.

시 관계자는 "관악사 복원을 통해 문화유산을 확충하고 시민들의 문화 향유의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문화재 관련 법규에 따라 예산을 지원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관악사는 1994년에 문화유적 지표조사에 이어 2000년 시굴 및 발굴조사(1차) 결과, 문화재적 가치를 인정받아 2

003년 경기도 기념물 190호로 지정됐고 지난해 2차 발굴조사를 거쳐 경기도 문화재 심의위원회 승인 절차를 완료했습니다.

관악사가 복원되면 대한불교조계종 제2교구 본사인 용주사(龍珠寺·경기 화성)의 말사가 됩니다. 연주대(戀主臺)를 낀 연주암(戀主庵)은 조계종 총무원 직영 암자입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단독] 커닝하다 걸린 시험 응시생…알고보니 현직 경찰관
  • 코로나19 신규 확진 39명…나흘만에 30명대로 떨어져
  • 윤미향 "이용수 할머니, 만나주시면 용서 구할 것"
  • 준비 안 된 언택트 경제…단기 알바 '시한폭탄'
  • 秋 "공수처1호 수사대상 성역 없다" 윤석열 시사?
  • '흑인 사망' 목 찍어누른 경찰관 기소…시위 확산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