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세계 3대 테너' 도밍고 "한국 노래 아름다워"

기사입력 2016-09-30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 앵커멘트 】
이탈리아에서는 하느님이 남자를 만든 다음 여자를 만들었고, 그리고 테너를 만들었다는 말이 있습니다.
그만큼 테너는 귀하고 사랑을 받는 존재인데, 세계 3대 테너로 불리는 도밍고가 은퇴를 앞두고 마지막으로 한국팬들을 찾았습니다.
이상주 기자입니다.


【 기자 】
끊어질 듯 끝없이 이어지는 극한의 호흡과 힘.

바리톤에서 테너의 영역까지 아우르는 음역과 오페라 무대에서의 완벽한 연기력과 수려한 외모.

파바로티, 호세 카레라스와 함께 세계 3대 테너로 군림했던 도밍고가 한국을 찾았습니다.

2014년 이후 2년만으로 올해 75세인 나이를 생각하면 사실상 마지막 투어입니다.

▶ 인터뷰 : 도밍고 / 3대 테너
- "얼마나 더 노래를 부를지 모르겠습니다. 3년일 수도 있고 3개월일 수도 있습니다. 2년 만에 다시 한국에 왔는데 이렇게 또 한국에 올 수 있다면 좋겠습니다."

1995년 공연에서 정확한 발음으로 '그리운 금강산'을 부르기도 했던 도밍고는 한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습니다.

▶ 인터뷰 : 도밍고 / 3대 테너
- "한국 노래는 참 아름답고 계속 부르고 싶습니다. 한국 노래만으로 채운 앨범 제작도 만들 예정입니다."

베사메무쵸와

영화 '마이 페어 레이디'의 오리지널사운드트랙, 레하르의 오페라 '유쾌한 미망인'의 왈츠 듀엣 등 대중적인 레퍼토리로 팬들을 찾아온 도밍고는,

공연 중 2부에서는 지휘자로 나서 한국 팬들에게 색다른 모습도 선보일 예정입니다.

MBN뉴스 이상주입니다. mbn27@naver.com

영상취재 : 이우진 기자
영상편집 : 서정혁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총선 출마도 위태로운 이준석…차기 당권 누가 잡느냐 변수
  • 이재명 "한미일 동해 훈련, 극단적 친일 행위…국방참사"
  • 홍준표가 맹비난한 '국힘 중진 의원 N·J·H'는 누구?
  • [단독] 무면허 택배기사 적발…작년부터 면허 취소 상태
  • '비와 불륜설' 박결 "어이가 없다…전화번호도 몰라" 루머 일축
  • 박범계 "의원이 물어보면 '예 의원님' 해야 예의"…한동훈 "예, 의원님"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