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中 방송사들, 우리나라 방송포맷 표절 의혹 잇따라

기사입력 2016-10-13 11:49

中 방송사들, 우리나라 방송포맷 표절 의혹 잇따라

사진=연합뉴스
↑ 사진=연합뉴스

중국 방송사들이 우리나라 방송포맷을 베끼는 표절 의혹 사례가 빈번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13일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제출받은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 북경사무소 자료에 따르면 2014년부터 2016년 9월까지 중국 방송사가 판권을 계약하지 않고 무차별적으로 베껴 방송한 표절 의혹 사례가 11건에 이릅니다.

이는 같은 기간 중국에 방송포맷을 정식으로 수출한 23건의 절반 수준입니다.

연도별 표절 의혹 건수는 2014년 3건, 2015년 5건, 올해 들어 9개월간 3건입니다.

중국 동방위성TV가 지난해 방송한 '극한도전'은 MBC TV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포맷을 무단으로 사용하고, 산둥위성TV의 '스타가족의 1박2일'은 KBS '1박2일'의 포맷을 베꼈다는 의혹을 사고 있습니다.

또 장수위성TV의 '명곡이었구나'가 SBS '심폐소생송', 후난위성TV의 '꽃과 소년'이 tvN

'꽃보다 누나'의 포맷을 판권 계약 없이 사용했다는 지적을 받고 있습니다.

김병욱 의원은 "중국이 한국 방송포맷을 무차별적으로 베껴 방송하는 상황을 방치할 경우 중국 수출은 물론 국내 방송포맷 제작업계의 발전에 큰 걸림돌이 될 수 있다"며 문체부와 한콘진에 대책 마련을 촉구했습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