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나는 자연인이다] 캐나다로 떠난 자연인의 가족, 혼자 남게 된 사연은?

기사입력 2016-12-29 17:28



지난 28일 방송된 MBN 교양프로그램 '나는 자연인이다'에서는 산속 생활 5년째인 이석호 씨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이석호 씨와 개그맨 윤택은 이 씨의 가족사진을 보면서 이야기를 시작했습니다.

이 씨는 사진에 대해 "며느리, 딸, 아들과 같이 찍었다"면서 "아들 결혼식 때 찍은 사진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는 "아들은 캐나다에 가있다"고 말했습니다.

윤택은 이 씨의 모자를 가리키며 "아들이 사준 모자라서 캐나다라고 쓰여있다"면서 너스레를 떨었습니다.

사진=MBN 나는 자연인이다
↑ 사진=MBN 나는 자연인이다


이 씨는 "아들이 한국에서 결혼하고, 캐나다로 여행을 갔는데 너무 좋다고 이민했다"고 하면서 "아내도 캐나다 가서 살자고 했다"고 밝혔습니다.

그는 "나는 아무래도 낯선 땅이라 그런지 가고 싶지 않았다"면서 "아

내가 많이 섭섭해했다"고 말했습니다.

끝으로 이 씨는 "5년 전 가족의 허전함을 달래려고 산속에 자리 잡게 됐다"면서 "이곳에서 종종 소일거리를 하면서 추억을 쌓았다"고 산속으로 들어온 이유를 소개했습니다.

MBN '나는 자연인이다'는 매주 수요일 오후 9시50분에 방송됩니다.

[MBN 뉴스센터 / mbnreporter01@mbn.co.kr]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