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낸시랭 남편 왕진진 "장자연 사건 진상 밝히겠다"

기사입력 2017-12-31 13:12


팝 아티스트 낸시랭과 왕진진(본명 전준주) 부부가 지난 30일 서울 삼정호텔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고(故) 장자연 사건의 진상을 명백하게 밝힐 자료를 관계 기관에 제출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왕진진은 지난 27일 낸시랭과 결혼 사실이 알려진 이후 배우 장자연 편지위조 혐의로 유죄판결을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된 인물이다.
이날 왕 씨는 2009년 배우 장자연의 친서라고 주장한 편지 50통을 언론사에 보내 유죄판결을 받았던 인물과 동일인이냐는 질문에 "제가 사건 속 전준주가 맞다"고 답했다. 그는 자신이 편지를 위조한 사실이 없으며 "장자연으로부터 받은 편지가 맞다"고 강조하면서 장자연 편지 '원본'이라는 서류를 꺼내 공개했다. 그는 "장자연 사건의 진상을 명백하게 밝힐 자료를 관계기관에 제출할 의사가 있다. 이번만큼은 떳떳하고 제대로 옳은 수사가 이뤄졌으면 한다"고 말했다.
부부는 낸시랭이 왕진진에게 속아 결혼했다는 추측에 대해서도 부인했다. 낸시랭은 "남편도 아픈 과거 사연이 있고 저 역시 아픈 가정사가 있고, 진지하게 결혼을 생각하면서 모든 부분을 알게 됐다"라고 밝혔다. 왕진진은 "아내가 사기에 휩싸인 사람에 현혹당했다는 주장은 억울하다"라면서 "전과자는 떳떳하게 연애하고 결혼하지 말라는 법이 있느냐"고 물었다. 그는 사실혼 관계의 여성이 있다는 의혹에 대해 비즈니스 관계된 인연으로 만났

을 뿐이라고 잘라 말했다. 다수 사기·횡령 등의 혐의에 대해서는 "누가 잘못을 했다, 안 했다는 사법기관에서 밝힐 일이다. 잘못한 것이 있으면 책임지면 되는 것"이라고 했다. 출소 후 전자발찌를 착용 중이라는 보도에 대해서는 "왜 궁금한지 모르겠다"며 의아함을 드러냈다.
[박창영 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