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조재현 새 공연 올리며 활동 재개? 수현재씨어터 측 “단순 대관일 뿐”

기사입력 2018-04-30 13:35 l 최종수정 2018-05-07 14:05



미투 운동 가해자로 지목돼 물의를 빚었던 조재현은 지난 2월 공식입장을 통해 사과하며 모든 것을 내려놓겠다며 반성하는 시간을 가지겠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배우 조재현이 소유한 수현재씨어터가 새 공연을 시작하면서 조재현이 활동을 재개하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오고 있습니다.

수현재씨어터 측 관계자는 오늘(30일) 매일경제 스타투데이에 “조재현 씨의 활동 재개는 사실이 아니다”며 “연극 ‘비클래스’는 단순 대관이 진행된 작품”이라고 말했습니다.

또한 "수현재시어터란 공연장과 공연제작사 수현재컴퍼니는 분리돼있다"며 "수현재 폐업 선언 당시부터 내년 1월까지 대관이 마무리된 상태여서 이를 진행중인 것이고 저희가 피해를 보는 것은 괜찮지만 조재현과 상관없이 대학로 공연을 위해 대관을 하신 분들에게 피해를 드릴 수 없어 잔여 계약이 진행 중인 것이다"라고 설명했습니다.

수현재컴퍼니앤씨어터는 2014년 조재현이 설립한 공연제작

사로 굵직한 연극과 뮤지컬들을 무대에 올려왔습니다. 조재현은 수현재씨어터라는 이름으로 10년 전 세상을 떠난 촬영감독인 형 조수현의 이름과 자신의 이름을 합쳐 영업을 개시한 바 있습니다.

한편, 수현재컴퍼니는 당시 공연중이던 '카라마조프가 형제들'을 끝으로 연극 제작·공연을 중단했으며, 현재 폐업 절차가 진행 중입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