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해피가 왔다] 임시보호자로 나선 윤후, 솔직한 마음 "입양보내기 싫어"

기사입력 2018-08-20 2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윤후 /사진=MBN
↑ 윤후 /사진=MBN

가수 윤민수의 아들 윤후가 유기견 미미의 입양에 대한 솔직한 생각을 밝힌다.

오늘(20일) 방송되는 MBN <우리 집에 해피가 왔다>에서 윤후는 임시보호 중인 미미와 함께 처음으로 버스 여행에 나선다.

이날 후는 "미미가 입양을 도시로 가든, 시골로 가든 어디서든 익숙해질 수 있게 하고 싶다"라고 말문을 연다.

이어 "미미야, 인생은 힘든 거야. 많은 경험을 하면서 어른이 되는 거란다. 살면서 행복한 일보다 힘든 일이 더 많아. 그게 인생이야"라고 초등학생답지 않은 인생론을 펼쳤다.

유기견 강아지에게 관심이 많은 외삼촌에게 향하던 중 "좋은 곳으로 입양 갔으면 좋겠다"라는 일반 시민의 한마디에 후는 "입양 보내기 싫어요"라고 솔직한 속내를 전해 보는 이들의 가슴을 찡하게 만들기도 했다.

한편, 외삼촌이 운영하는 검도장에 도착한 후는 미미와 외삼촌의 반려견, 콩이와의 첫 만남을 주선한다. "후야, 임시보호 해보니까 어때?"라는 외삼촌의 물음에 후는 "미미는 사람을 좋아하고 애교도 많아. 그

런데 그게 너무 슬퍼. 사람을 그렇게 좋아한다는 뜻인데..."라고 말하며 미미의 과거에 대해 안타까운 마음을 드러낸다.

과거 유기견 임시보호에 이어 입양까지 해봤다는 후의 외삼촌이 미미에게 관심을 보이자 후는 직접 입양테스트에 나서본다. 과연 후의 외삼촌은 후가 진행하는 입양테스트에 합격해 미미의 입양에 성공할 수 있을까? 오늘(20일) 밤 11시 방송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카타르] 우루과이전 죽도록 뛴 가나 왜?...대통령도 '12년 벼른 복수'
  • 부천 단독주택서 가스 누출...일가족 3명 일산화탄소 중독
  • 中 '위드코로나' 전환 본격화...'백지 시위' 영향
  • '오후 5시인데' 어린이보호구역서 '만취' 음주운전…하교하던 초등생 사망
  • [카타르] 한국 16강 진출에 日열도도 들썩..."8강 한일전 보고 싶다"
  • 유동규, 남욱과 달리 국선 변호인 선임…경제적 어려움 추정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