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우주안, 강타 열애 소식에 심경 고백 "걱정받을 일 아냐"

기사입력 2020-02-05 10: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 출처 = `우주안 인스타그램` 캡처]
↑ [사진 출처 = `우주안 인스타그램` 캡처]
배우 정유미와 가수 강타가 열애 소식를 전한 가운데 모델 우주안이 심경을 담은 글이 관심을 받고 있다.
우주안은 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자신을 걱정하는 팬들에 대한 심경을 밝혔다. 그는 "내가 걱정 받을 일이 아닌데 덧없는 걱정들 감사하다. 잘 해보려고 하지만 늘 부족한 나를 격려해주는 주변 분들이 있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르겠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이어 그는 "근 몇 개월 동안 '다 망했다'는 생각을 머릿속 가장 깊숙이 숨겨두고 '일단 그냥 열심히'라고 생각했다. 아니다. 그런 생각도 그냥 치워버리고 움직였던 것 같다"고 고백했다.
또 우주안은 "촬영에 다시 복귀할 때에도 도망가고 싶은 심정이었지만 (주변에서) 배려해 주셔서 이제는 다시 잘 즐기며 일할 수 있게 됐다"며 "방송에 가장 늦게 복귀하게 됐지만 행복하게 소통하고 있다. 모두 다 팬 분들 덕"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팬 분들의 응원과 후원 따뜻한 말들이 없었더라면 시작도 지속도 하지 못했을 뿐더러 감사함에도 감사하지 못하는 멍청한 사람이 되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우주안은 "언제나 걱정 끼쳐 드려서 정말 죄송하고 감사하다. 작은 활동에도 사랑으로 되돌려주고 감사함을 느낄 수 있는 사람이 되게 해주셔서 또 고맙다"며 "느리고 작게나마 성실하게 팬 분들께 회사에 지인들께 노력하며 실망 드리지 않게 살겠다"고 밝혔다.
다만 우주안은 자신을 향한 끝없는 걱정의 메시지에 "이제 그만 보내주셔도 된다"고 덧붙엿다.
우주안은 과거 강타와 교제했다 이별한 뒤 지난해 8월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최근에 다시 강타와 만남을 가졌다"고 밝혀 이목을 끌었다.
이 과정에서 방송인 오정연이 강타가 양다리를 걸쳤다는 의혹을

제기하면서 논란이 일기도 했다. 이후 우주안은 "강타와 저는 교제해오다 작년에 헤어졌고 최근에 다시 만나 서로를 알아 가는 중 저의 실수로 인해 어제 작년에 찍은 영상이 게재됐다"며 "많은 분의 심려를 끼치고 걱정을 드리게 됐다"고 사과한 바 있다.
[디지털뉴스국 김정은 인턴기자]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화제 뉴스
  • 김어준 재반박 "누군가 왜곡된 정보 줬다"…거듭 '음모론'
  • 쿠팡 물류센터발 감염 확산에 소비자들 불안
  • 진중권, 김어준에게 "마약탐지견 해라"…왜?
  • '여자친구 구한다' 20대 남성, 9살·10살 여자 아이를…
  • 스쿨존사고 고의성 논란 '일파만파'…다른 영상에
  • 아베도 '중국 책임론' 동참…중 "정치화 반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