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우다사3' 현우♥지주연, 1인용 텐트 안 '밀착 백허그 눕방'

기사입력 2020-10-14 10:00 l 최종수정 2020-10-14 10: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제공
↑ 사진=MBN 제공

현우X지주연의 1인용 텐트 안 '밀착 백허그 눕방' 현장이 포착됐습니다.

현우와 지주연은 오늘(14일) 오후 11시 방송하는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이하 '우다사3') 5회에서 아무도 없는 오지로 '자연인 캠핑'을 간 모습을 보여줍니다. 도시에서만 살았던 지주연의 '버킷리스트'를 이루기 위해 숲속에서 '자연인' 생활에 도전한 두 사람은 불 피우기는 물론 젓가락까지 직접 만들며 그들만의 '언택트 라이프'를 시작합니다.

지주연은 능숙한 솜씨로 젓가락을 깎는 현우의 남다른 손재주를 칭찬합니다. 이에 현우는 "아버지의 사업이 계속 부도가 나는 바람에 어린 시절부터 친구들의 망가진 장난감을 고쳐서 사용했다"며 뜻밖의 가족사를 털어놓습니다.

뒤이어 현우는 "가정환경이 넉넉지 못해 초등학교 5학년 때부터 아르바이트를 했다"면서 "공병 줍기를 시작으로 카페 서빙, 휴대폰 판매, 모델 등 다양한 일을 했다, 돈을 많이 벌어서 할머니에게 맛있는 걸 사드리고 싶었다"고 고백합니다.

결국 그는 2년 전 돌아가신 할머니 생각에 눈시울을 붉히고, 지주연은 현우의 가슴 아픈 가족사를 들어주다 살포시 끌어안습니다.

깊은 밤이 되자 '우주 커플'은 현우가 준비한 1인용 텐트에 나란히 눕습니다. 현우는 조용히 하모니카를 연주하며 '깜짝 세레나데'를 선사합니다. 두 사람은 손깍지를 끼고 누운 채로, 밤하늘의 별을 바라봅니다. 이후 지주연이 쑥스러운 듯 옆으로 돌아눕자, 현우는 '초밀착 백허그'를 감행, 둘만의 케미스트리를 폭발시킵니다. 매 회마다 서로를 향한 속도를 올리고 있는 두 사람이 자연 속에서 어떤

'심쿵 모먼트'를 선사할지 기대가 쏠립니다.

'우주 커플'의 로맨틱한 오지 라이프 외에도, 김선경X이지훈의 하동 한달살이 이야기, 탁재훈X오현경과 더블데이트를 하게 된 김용건X황신혜의 서해안 차박 데이트가 펼쳐집니다.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3-뜻밖의 커플' 5회는 14일(오늘) 밤 11시 방송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통신기록 전수조사…총장 겨냥에 "소설 같은 이야기"
  • "주인으로 살아라"…삼성맨들이 기억하는 이건희
  • 밥 욱여넣고 발로 밟고…"학대 피해 아동 3명 더 있다"
  • 강경화 "잇따른 성 비위에 리더십 한계" 토로
  • 반격 나선 추미애 "윤석열 선 넘었다…감찰 중"
  • "EU 회원국들, 나이지리아 오콘조이웨알라 후보 지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