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더먹고가' 인순이 위한 임지호 셰프의 대방어 해체쇼

기사입력 2021-01-08 10:00 l 최종수정 2021-01-08 11: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사진=MBN '더 먹고 가(家)'
↑ 사진=MBN '더 먹고 가(家)'

임지호 셰프가 진귀한 대방어 회 뜨기 기술을 선보여 '동공대확장'을 유발합니다.

모레(10일) 밤 9시 20분 방송하는 MBN 푸드멘터리 예능 '더 먹고 가(家)' 10회에서는 인순이가 출연해 임지호 셰프로부터 겨울철 귀한 보양식인 대방어 요리를 대접받습니다.

이날 임지호 셰프는 신년을 맞아 '임강황 하우스'에 찾아온 첫 손님인 만큼 인순이를 위해 싱싱한 초대형 대방어를 주문하고, 인순이-강호동-황제성이 보는 앞에서 대방어 한 마리를 완전히 해체합니다.

하지만 인순이는 "회를 좋아하지만 온전히 있는 상태에서 회를 뜨는 것은 못 보겠다"며 소녀 감성(?)을 드러내고, 강호동은 "아까 노래하실 때에는 여전사 같았는데 그 외에는 '소녀소녀' 하시네요"라며 대방어 해체쇼를 생중계 해줍니다.

"현재 머리와 몸통이 분리가 되고 있다"는 생생한 강호동의 중계에 인순이는 두 눈을 가리고, 나중에 해체가 거의 끝나 '고등어'(?) 같은 상태가 되었다고 하자 슬며시 접근해 대방어의 부위에 대해 질문을 합니다.

"어느 부위가 가장 귀하냐?"는 인순이의 질문에 임지호 셰프는 "아가미"라며 그 이유를 설명해줍니다. 뒤이어 방어회를 기다린 세 사람을 위해 특수 부위 및 아가미살 등을 접시에 담아주고, 올해 2세를 계획하고 있는 황제성을 위해서는 '숟가락 회 먹방'을 허락합니다. 황제성은 감사히 '숟가락 회 먹방'을 한 뒤, "당장 등목을 할 수도 있다"면서 폭풍 리액션을 선보여 웃음을 유발합니다.

임지호 셰프의 화려한 회

뜨기 기술과, 특제 소스가 곁들여진 대방어 회 요리, 인순이-강호동-황제성을 뒤로 넘어가게 만든 '먹방' 현장은 '더 먹고 가' 10회에서 생생하게 공개됩니다.

이외에도 인순이의 특별했던 모녀 관계와 가정사 고백 등이 뜨거운 감동과 공감을 선사합니다. MBN '더 먹고 가' 인순이 편은 모레(10일) 밤 9시 20분 방송됩니다.

[MBN 온라인뉴스팀]


화제 뉴스
  • [단독] 술 취해 후배 얼굴 수 차례 흉기로 찌른 50대 체포
  • "30분간 물고문"…체육 강사가 초등생 폭행 증언 '충격'
  • 휴대폰으로 연말정산…홈택스, 민간인증서도 OK
  • "예배당 대신 교회 잔디밭에서" 가처분 기각에도 대면예배 강행
  • 북한, 3개월 만에 또 야간 열병식…김정은 '엄지척'
  • [포커스M] LG트윈타워 농성 한 달째…출구 없는 간접고용 갈등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