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MBN ‘알토란’ 이상민, 셰프 도발한 사연은? 오늘 밤 9시 10분 방송

기사입력 2022-08-02 09:50 l 최종수정 2022-08-02 09:53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이상민, 천상현 셰프에 "생각보다 엄청 대단한 재료는 아니네요"
천상현 셰프, 기상천외한 레시피 공개(?) "물 1,300L 들어가"
이상민 '원픽', 청와대에 진상한(?) 광주 오리탕 맛집은 어디?

사진=MBN '알토란'
↑ 사진=MBN '알토란'

MC 이상민이 '알토란' 녹화 중 기상천외한 레시피에 기겁합니다.

오늘(2일) 방송되는 MBN '알토란'에서는 43년의 역사를 가진 오리탕 대박집의 비결을 공개합니다. 이에 더해 청와대 조리장 출신인 천상현 셰프가 '알토란' 특급 셰프로 출동, 직접 개발한 갈치탕 레시피로 대박집에 도전장을 내밉니다.

천상현 셰프는 2주간의 집중 연구 기간을 거쳐 개발했다는 갈치탕을 선보입니다. 이에 이상민은 "오늘 대단한 분들이 나오는데 괜찮으시냐. 2주로 43년 대박집을 이길 수 있겠느냐"며 천 셰프를 도발합니다. 하지만 천 셰프는 "대박집의 메뉴는 대중적으로 인기가 많은 음식이기 때문에, 나는 색다른 메뉴로 승부를 보겠다"고 응수하며 자신감을 내비칩니다.

이상민은 천 셰프가 요리를 하는 도중에도 저격을 이어갑니다. 갈치탕 육수에 들어가는 생수 1.3L를 1,300L라고 말한 그의 말실수를 콕 집어낸 것입니다. 이상민은 "와, 1,300L면 어마어마한 양이 필요하네요"라고 천 셰프를 놀리며 그를 민망하게 만들었습니다.

또한 천 셰프가 비밀 재료로 건표고가루를 야심 차게 소개하자, 이상민은 "뜸 들이시길래 엄청 구하기 힘든 거 가지고 온 줄 알았다. 건표고가루는 생각보다 구하기 쉽다"라며 짓궂게 장난칩니다.

하지만 완성된 갈치탕을 맛본 이상민은 "시원 칼칼하고, 비린 맛 없이 깔끔하다. 그동안 먹어온 갈치 조림보다 훨씬 맛있다"며 그 맛을 극찬했다는 후문입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이상민이 "평소 방송에서나 지인들에게 1

순위로 추천하는 맛집"이라고 소개한 광주 대표 오리탕 대박집이 등장합니다. 천 셰프는 "실제로 김대중 대통령 시절에 광주 지역구 의원들이 이 오리탕을 포장해서 청와대로 보낸 적이 있다"고 전해 스튜디오를 놀라게 합니다.

시원 칼칼한 갈치탕 레시피와 광주 오리탕 대박집의 비결은 오늘(2일) 밤 9시 10분 MBN ‘알토란’에서 공개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경제학자 이준구 "윤 대통령이 '집값 안정'? 염치없다"
  • [단독] "생일 파티 왜 초대 안해"…흉기로 찌른 뒤 도주한 남성 검거
  • 주호영 "당 갈등, 국민께 사과…이준석 가처분 기각 확신"
  • 신혼 경찰관 결혼 5개월 만에 불륜…내연녀는 '1,000만 원 배상'
  • 이준석 "통 큰 줄 알았는데…윤 대통령에 국민도, 저도 속았다"
  • "여동생이 PT 800만 원 계약"…환불 요청에 트레이너 반응은?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