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문화

'고딩엄빠2' 하리빈 부부, 심리 상담센터 방문..."잘 이겨낼 것"

기사입력 2022-09-21 10:45 l 최종수정 2022-09-21 10:5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하리빈, 트라우마로 인한 집착 증세→남편과 상담센터 다니며 극복 의지!
하리빈♥김경민 부부, "잘 이겨내서 아이들에게 더 잘 하겠다" 다짐!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

사진=MBN '고딩엄빠2'
↑ 사진=MBN '고딩엄빠2'

19세에 엄마가 된 하리빈이 남편의 도움으로 어린 시절 트라우마를 극복하려는 의지를 보여 박미선, 하하, 인교진 등 3MC의 응원을 받았습니다.

어제(20일) 방송된 MBN '어른들은 모르는 고딩엄빠2'(이하 '고딩엄빠2') 16회에서는 하리빈이 스튜디오에 직접 출연해 어린 시절 극심한 외로움에 시달렸던 사연을 털어 놓는 한편 '사랑꾼 남편' 김경민, 그리고 두 아이들과 지내는 일상을 공개했습니다. 또한 스페셜 게스트로 나선 배윤정은 하리빈의 육아 일상에 따뜻한 공감을 보냈으며, 박재연 심리상담가는 하리빈의 눈높이에 맞춘 조언과 솔루션을 제시해 하리빈의 마음을 어루만졌습니다. 이날 방송은 닐슨코리아 집계 결과 2.7%(유료방송가구 2부 기준)의 시청률을 기록했으며 각종 포털사이트와 SNS를 장악하는 등 시청자들의 뜨거운 관심을 실감케 했습니다.

먼저 하리빈의 어린 시절이 재연 드라마 형식으로 펼쳐졌습니다. 하리빈은 일에 바쁜 부모로 인해 늘 혼자 있다시피 했으며, 부모의 이혼 후 새엄마와 지내게 됐습니다. 하지만 새엄마는 다정했던 첫 모습과 다르게 갈수록 하리빈에게 차갑게 대했으며 급기야 하리빈을 할머니 집으로 이사보냈습니다.

할머니와 단둘이 살게 된 하리빈은 외로움과 반항심에 어긋난 모습을 보였습니다. 심지어 학교 폭력에 시달리다 자해까지 했습니다. 할머니의 극진한 사랑으로 다시 마음을 잡은 하리빈은 자퇴 후 검정고시 준비를 하던 중 SNS를 통해 남자친구와 사귀었습니다. 그러던 중 임신 사실을 알게 되고, 남자친구에게 이를 알렸습니다. 남자친구는 "너랑 우리 아기, 내가 지켜줄게"라며 하리빈의 친부를 만나 아이를 낳겠다는 뜻을 전했습니다. 이에 친부는 격노해 반대했지만 하리빈은 "난 엄마처럼 내 자식 안 버릴 것"이라며 뜻을 굽히지 않았습니다.

사연이 마무리된 후, 스튜디오에 등장한 하리빈은 "아이를 반대하시던 아버지와는 잘 지내고 있냐?"는 3MC의 질문에 "지금은 아버지가 아이를 엄청 예뻐하신다. 새 엄마와도 화해했다"고 밝혀 모두를 안도케 했습니다. 뒤이어 하리빈과 남편 김경민, 두 아이와의 일상이 VCR로 공개됐습니다.

이른 시간에 기상한 하리빈과 김경민은 아침부터 두 아이를 돌보느라 정신이 없었습니다. 김경민은 첫째 아들을 어린이집에 등원시킨 뒤 출근했고, 하리빈은 둘째 딸의 분유를 먹이면서 휴대폰으로 육아 일지를 쓰는 등 꼼꼼하게 아이를 돌봤습니다. 하지만 하리빈은 첫째 아들이 집에 오자, 두 아이를 동시에 돌보느라 지쳐서 남편에게 계속 전화를 걸었습니다. 자동차 정비소에서 타이어 수리에 여념이 없는 김경민이 잠시 전화를 받지 않자 무려 13통의 부재중 전화가 와 있을 정도였습니다.

급기야 하리빈은 야근을 해야 한다는 남편의 이야기에 직접 사장에게까지 전화를 해서 "야근이 부당하다"고 하소연을 했습니다. 결국 사장의 배려로 김경민은 집으로 귀가해 저녁 육아를 끝낸 뒤 다시 정비소로 나와 야근을 했습니다. 두 사람의 일상을 안타깝게 바라보던 3MC는 "남편을 좀 이해해줘야 하지 않을까?"라고 말했고, 이에 하리빈은 "(남편이) 야근한다고 거짓말하고 회사에서 술 먹은 적이 있어서 그렇다"며 남편을 신뢰하지 못하겠다고 고백했습니다.

김경민의 귀가와 동시에 마음의 평안을 되찾은 하리빈은 남편과 식사를 하며 '야근 사건'에 대한 진지한 대화를 나눴습니다. 여기서 하리빈은 "어릴 때 (홀로 방치돼) 있었던 일 때문에 트라우마가 있다. 나도 고치고 싶은데 쉽지 않다"고 솔직하게 토로했습니다. 김경민은 힘들어하는 아내를 꼭 안고 다독여주는 '진국' 남편의 면모를 보였습니다.

다음 날, 두 부부는 모처럼 쉬는 날인데 상담센터로 향했습니다. 남편의 권유로 심리 상담을 받게 된 하리빈은 묵묵히 테스트에 임했고, 심리 상담가는 진단 결과 "굉장히 심각한 상태다. 치료에 집중했으면 좋겠다"는 의견을 전했습니다. 김경민에 대해서도 "약을 먹을 수 있을 정도로 심각한 상태"라는 충격적인 결과를 내놓았습니다. 심리 상담가는 "가족 전체가 영향권 안에 있고, 똑같은 병을 앓고 있다"며 서로를 위한 상담 치료가 필요함을 강조했습니다. 곧바로 두 사람은 상담 솔루션의 일환인 '전화 상황극'에 돌입했고 각자의 태도 변화를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상담을 마친 후, 카페에 들른 하리빈-김경민 부부는 솔직한 속마음을 나눴습니다. 김경민은 "상담 내용이 좋았고, 마음이 좀 풀렸다. 아까 했던 통화 연습을 계속하면 좋을 것 같다"고 제안했습니다. 집으로 돌아온 부부는 김경민 친모와 함께 저녁 식사를 함께 했습니다. 그러면서 부부 상담을 받고 온 사실을 털어놨고, 김경민은 "서로 잘 이겨나가서 아이들한테 더 잘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VCR이 끝난 뒤 하리빈은 "상담 센터 다녀온 후, 부부 사이가 더 좋아졌다. 남편에게 전화해서 짜증내던 행동도 많이 고쳐지고 있다"며 희망적인 결과를 들려줘 3MC의 따뜻한 응원을 받았습니다.

방송 후 시청자들은 "어린 시절 트라우마가 얼마나 컸으면 남편에게 저리 의존할까요?", "심리센터 가기까지 힘들었을텐데, 부부의 결심에 응원을 보냅니다", "하리빈 씨 못지 않게 남편도 힘들었나

봐요. 이제라도 서로의 마음 상태를 알게 되어서 다행입니다", "두 아이를 잘 키우기 위해서 노력하는 부부의 모습, 칭찬받아 마땅하네요" 등 뜨거운 피드백을 보냈습니다.

한편 10대에 부모가 된 '고딩엄빠'들이 세상과 부딪히며 성장해가는 모습을 보여주는 리얼 가족 예능 MBN '고딩엄빠2'는 매주 화요일 밤 10시 20분 방송됩니다.

[디지털뉴스부]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尹대통령 지지율 37.7%…8월 이후 꾸준히 상승세
  • 수원 도심 '알몸' 男 소동…무슨 사연?
  • [인터넷 와글와글]파리 누비는 '부기'/51년 만에 가족상봉/푸틴 건강 이상?
  • 어젯밤 사이 서울·인천 첫눈…"나만 못 봤어?"
  • 해시브라운에 모기가 '쏙'…맥도날드 또 이물질 논란
  • [카타르] 벤투에 '레드카드'…테일러 심판, 해외서도 비난 확산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