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윤증현 "서비스 산업 진척 못 해 참 안타깝다."

기사입력 2011-05-26 16: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2년 4개월의 임기를 마치고 퇴임을 앞둔 윤증현 기획재정부 장관은 출입 기자들과의 송별 오찬에서 "서비스 산업이 진전되지 못한 것이 참으로 안타깝다"며 "꼭 풀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윤 장관은 내수산업 육성을 위해 서비스 선진화를 추진했는데 "여러 가지 장벽으로 진척되지 못했다"며 아쉬움을 토로했습

니다.
재정부는 의료 선진화 등 서비스 산업 선진화를 추진해 왔지만, 보건복지부와의 의견 마찰로 진통을 겪어 왔습니다.
윤 장관은 또 "글로벌 금융위기 이후 30조 원에 달하는 추경을 편성해 국회 승인을 받아 경제 위기를 극복하는데 기반이 된 것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고 밝혔고, 최근 물가 상승과 관련해서는 "미안하다"는 뜻을 내비쳤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속보] 대전 현대아울렛 화재 사망자 4명으로 늘어…2명 수색 중
  • "지금 뭐 봐?" SKT 광고서 장원영과 함께 나온 여성, 정체는?
  • 尹 지지율, 주 초반 36.4% → 주말 32.8%…"비속어 논란 영향"
  • 4분기 전기요금 인상 폭 이번 주 발표…얼마나 오를까?
  • [영상] 거대 가슴 보형물 하고 수업한 캐나다 교사…학교 측 "복장 지적은 불법"
  • [영상] "김정은 딸 김주애, 북한 국가행사서 처음으로 포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