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7월 금강산 관광객 43% 급감

기사입력 2006-08-07 06:32 l 최종수정 2006-08-07 08:5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북한이 미사일을 발사한 7월 한 달 동안 금강산을 다녀온 관광객이 크게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아산에 따르면 지난 달 금강산 관광객은 총 1만9천605명으로 작년 같은 달에 비해 43%나 줄어들었습니다.
이런 현상은 북한이 지난 달 5일 미사일을 발사하면서 남북 간에 냉기류가 흐른 것이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데다 장마가 길었고 강원도가 수해를 입은 점도 악재로 작용했다는 분석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고 박원순 시장 고소 여성 "4년간 성추행 이어져"
  • 내년도 최저임금 8천720원…역대 최저 1.5% 인상
  • '한국판 뉴딜' 사업 오늘 공개…현대차 정의선 발표
  • 해외유입 110일 만에 최다…주한미군 11명도 코로나 확진
  • "성추행범"…서울시청사·도서관 앞에 박원순 비난 문구
  • 미드 '글리' 여배우 나야 리베라, 실종 5일 만에 숨진 채 발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