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방학 이용해 기업 실무경험 쌓는다

기사입력 2006-08-07 00:22 l 최종수정 2006-08-08 11:2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요즘 대학생들 졸업해도 취직하기가 그야말로 하늘의 별 따기인데요.
취업난 속에 일부 학생들은 기업의 산학 협력 프로그램에 참가해 학점도 따고 경험도 쌓는 등 취업 준비에 구슬땀을 흘리고 있습니다.
김정원 기자의 보도입니다.


"차렷, 경례!"

"안녕하십니까?"

얼핏 보면 신입사원 면접현장 같지만 실은 산학협력 프로그램 모의면접에 참가한 학생들입니다.

여름방학 동안 짬을 내 기업의 실무를 경험하면서 학점도 따는 일석 이조의 효과를 거두고 있습니다.

인터뷰 : 남원심 / 성신여대 경영학과 4학년
-"기업과 고객에 대한 다양한 시각에 대해 배울 수 있었고 4학년이라서 취업에 대한 고민이 많았는데 이번 프로그램을 통해 많은 도움이 됐습니다."

면접 때 주의해야 할 점 등을 강의로 듣고난 뒤 모의면접을 통해 실전감각도 키웁니다.

비록 모의면접이지만 벽을 보며 사전준비를 하는 모습은 실제 면접을 방불케 합니다.

상사와 여름휴가가 겹치면 어떻게 할 것인가라는 돌발질문도 받습니다.

인터뷰 : 모의면접 교육생
-"동방예의지국인 우리나라는 웃어른을 공경합니다. 상사님을 먼저 보내드리는 데 대해 어떠한 대가도 바라지 않고 당연히 상사님을 먼저 보내드리겠습니다."

표정관리부터 인사하는 법까지 대부분이 학교에서 배우기 어려운 것들입니다.

기업도 산학협력을 통해 얻는 점이 많습니다.

인터뷰 : 이형욱 / 웅진코웨이 CS교육팀 대리
-"단순한 서비스 기술은 물론 고객만족에 대한 중요성을 학생들에게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고 미래 잠재고객인 학생들에게 우리 회사의 이미지를 향상시키는 효과도 있습니다."

방학을 반납하고 실무경험을 쌓고 있는 학생들의 열정은 한여름 날씨 만큼이나 뜨겁습니다.

mbn뉴스 김정원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홍준표 "23년 전 산 집값 올랐다고 비난…좌파들 뻔뻔"
  • 인터넷 방송인 진현기, 숨진 채 발견…'진워렌버핏'으로 활동
  • 데이트 폭력에 정신과 치료까지 받았는데…검찰은 '합의 종용' 논란
  • 부동산 정책에 뿔났다…실검 등장한 '소급위헌 적폐정부'
  • 코로나 뚫고 한국 찾은 비건, 1인 2역 '광폭 행보' 나서
  • 경찰, 김건모에 '무고' 고소당한 여성 불기소 의견 송치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