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수도권 아파트 41개단지 가격담합

기사입력 2006-08-11 06:57 l 최종수정 2006-08-11 09:4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유원아파트와 당산동 한전 현대아파트 등 수도권 41개 아파트 단지에서 가격담합 행위가 이뤄지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건설교통부는 지난달 21일 담합아파트 1차 조사에 이어 신고센터에 접수된 140
개 아파트 단지를 대상으로 2차 현장실태조사를 벌인결과 41개 단지에서 현수막과
유인물 게시 등을 이용한 담합행위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고 밝혔습니다.
적발된 단지는 서울 12곳, 인천 8곳, 경기 21곳이며 특히 부천시의 경우 16개 단지가 무더기 담합을 통한 호가 상승을 유도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이들 단지는 앞으로 4주간 시세 정보제공이 중단되고 실거래가격이 건교부 홈페
이지에 게재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최강욱, 1심 무죄 선고에 "예상하고 기대한 결과"
  • 윤 대통령 BBC 시사코미디 프로 등장에…이준석 "어떻게 해석해도 망했다"
  • 이종섭 국방부 장관 "형평성 차원에서 BTS의 군 복무가 바람직"
  • "문재인 정부, '탈원전 시 5년 후 전기요금 인상 불가피' 알고도 추진했다"
  • 박수홍, 검찰 조사 중 부친에게 폭행·폭언 당해…병원 후송
  • "필로폰하면 살 빠지는데"…마약 전문 유튜버도 놀란 돈스파이크 몸 사이즈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