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IPTV 공동추진협의회' 구성

기사입력 2006-09-03 18:47 l 최종수정 2006-09-04 08:29

방송위원회와 정보통신부가 IPTV 시범사업을 위해 공동추진협의회를 구성하기로 했습니다.
두 기관의 협력이 본격화되면서 IPTV 사업도 탄력을 받게 됐습니다.
김지훈 기자가 보도합니다.


방송위와 정통부가 구성한 'IPTV 시범사업 공동추진협의회'는 향후 IPTV 공동시범사업의 추진 업무 전반에 대한 협의와 조정기능을 맡게 됩니다.

추진협의회는 두 기관의 국장급을 수장으로 실무부서장과 전문가 등 총 6명으로 구성했습니다.

또 시범사업자가 선정되면 기능별 또는 컨소시엄별 대표사업자 등을 포함해 10여명으로 추진협의회를 확대할 계획입니다.

방송위와 정통부는 또 시범사업을 2개월간 추진해 연내 마무리하고, 난시청이나 정보화 소외지역 중 최소 1곳을 포함시키기로 했습니다.

양측은 조만간 사업자 공고를 내기로 했으며, 사업자 선정 방식도 평가중심으로 이뤄질 전망입니다.

또 이번 사업이 시범사업이기 때문에 구성기준을 통과한 컨소시엄 모두를 참여시키는 방안이 유력시되고 있습니다.

향후 미디어 시장을 주도할 것으로 평가받는 IPTV.

방송위와 정통부의 협력이 본격화되면서 시범사업 뿐만 아니라 상용화도 한층 더 빨라질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지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