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시중 콜라 속 발암물질 미국의 24배…안심 못해"

기사입력 2012-08-10 10: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코카콜라와 펩시콜라 등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콜라에 든 발암물질 평균 농도가 미국에서 팔리는 제품의 24배에 이른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소비자시민모임은 국내에서 시판되는 콜라 속 메틸이

미다졸 함유량이 캔 기준 96마이크로그램으로 미국의 4마이크로그램보다 월등히 많다고 강조했습니다.
메틸이미다졸은 '카라멜 색소' 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물질로, 최근 동물실험에서 폐종양을 일으켰다고 보고된 바 있습니다.
하지만 식품의약품안전청은 콜라 속 함량은 국내 기준치의 0.1%에 불과하다며 하루 1000캔을 마셔도 안전한 수준이라고 밝혔습니다.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관련 뉴스

화제 뉴스
  • 쇠구슬 발사 연습 CCTV 에 찍혔다…조합원 3명 구속영장 신청
  • 김종민 민주당 의원, '분당 가능성'에 "내년 재창당 수준 움직임 있을 것"
  • 1층 샐러드 가게 운영하며 2층서 '성매매 알선'…1만 8천 건 연결
  • "짜면 모유 나오는 부분이냐?"…세종시 여교사 성희롱 논란
  • 심판에 욕설 퍼부은 우루과이 히메네스..."최대 15경기 정지 징계 가능성"
  • 포르투갈 옷 입고 응원하던 日 방송인...'황희찬 역전 골'에 '충격'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