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은행권 전세자금 대출 외면

기사입력 2006-09-06 07:27 l 최종수정 2006-09-06 0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본격적인 가을 이사철과 결혼 시즌을 앞두고 전세 수요가 급격히 늘고 있지만 은행권의 전세자금대출 상품은 '찬밥신세'를 면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한은행의 경우 전세자금대출 잔액은 8월말 현재 115억원에 불과하고, 우리은행도 8월말 대출잔액이 819건 372억원에 그치고 있습니다.
주택금융공사가 은행에 보증을 선 전세자금 대출 잔액도 전세 수요가 많았던 지난 5월 249억원에서 8월말 147억원으로 급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북한, '국군의 날'에 탄도미사일 2발 발사…일주일 새 4번째
  • [속보] NSC 상임위 개최…"北 도발집중 행태에 개탄"
  • 푸틴, 우크라이나 점령지 합병 조약 서명…"모든 수단으로 지킬 것"
  • 서울의대 출신 유튜버, 동문 여의사 '외모 품평' 논란
  • "주사 잘 놔요?" 돈스파이크, 간호사에 보낸 메시지 재조명
  • 윤 대통령 부부 옆에 선 여성…알고보니 현대가 며느리
오늘의 이슈픽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