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TV포털부터 먼저 잡자"

기사입력 2006-09-07 15:27 l 최종수정 2006-09-07 18:41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방송위와 정통부가 IPTV 시범사업에 본격적으로 나서면서 통신업체들도 바빠졌습니다.
TV포털 시장부터 선점해 IPTV 시장까지 영향력을 이어가겠다는 것입니다.
김지훈 기자의 보도입니다.


지난 7월말 TV포털 '하나TV'를 시작한 하나로텔레콤은 불과 한달여만에 가입자를 5만명 가까이 모집했습니다.

하나로텔레콤은 하나TV가 TV포털 시장에 성공적으로 진입했다고 보고, 초고속인터넷과 전화에 하나TV를 묶은 결합상품을 중점적으로 마케팅한다는 계획입니다.

인터뷰 : 박종훈 / 하나로텔레콤 전무
-"전화, 초고속인터넷, 영상서비스를 통해 소비자들이 하나로텔레콤에서 원스톱으로 통신과 관련된 모든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계획입니다."

하나로텔레콤은 결합상품 판매를 통해 연말까지는 하나TV 가입자 25만명를 확보한다는 목표를 세웠습니다.

2004년 VOD 위주의 TV포털 홈엔을 선보였던 KT도 브랜드 이름을 '메가패스TV'로 바꾸고 하나로텔레콤에 내준 주도권을 되찾기 위해 힘을 쏟고 있습니다.

또 콘텐츠의 차별화를 위해 유명 논술 학원과 제휴해 논술강의를 보강하고, 소설가와 시사 평론가 등 유명 인사들의 영상 강의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LG파워콤도 다음달부터 PC 기반의 HD급 VOD서비스를 시작한 뒤 내년 IPTV가 허용되면 TV포털의 중간단계를 거치지 않고 곧바로 상용화한다는 계획입니다.

이동통신시장 1위를 차지하고 있는 SK텔레콤도 빠르면 이달부터 BcN 시범사업을 통해 본격적인 TV포털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통신업체들이 이처럼 TV포털에 매달리는 것은 실시간 방송을 제외하고는 TV포털과 IPTV가 거의 같기 때문에 지금의 영향력이 IPTV 시장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본격적인 TV포털 시장 선점경쟁에 나선 통신업계, 최후의 승자는 누가 될 지 주목됩니다.

mbn뉴스 김지훈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올해 우리 경제 0.1% 성장"…소비 늘려 역성장 막는다
  • [단독] 비번 경찰에 딱 걸린 30대 차량털이범
  • 침방울차단용 마스크 이번 주 출시
  • [단독] 아버지와 다퉜다고 차량 방화한 아들
  • 경기도 결혼식장·장례식장 등에 '집합제한' 명령
  • 자동차 개소세 인하 연장…카드소득공제한도↑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