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대우일렉 채권단, 손실분담 마찰 전망

기사입력 2006-09-08 20:02 l 최종수정 2006-09-08 20:0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대우일렉트로닉스 매각대금이 채권금융기관의 지원액을 크게 밑돌 것으로 보여 손실 분담액을 두고 마찰이 예상됩니다.
대우일렉 인수 우선협상대상자인 비디오콘 컨소시엄이

제시한 매각 가격은 7억달러, 우리 돈으로 6천700억원 수준인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는 채권단 대출금 7천억원과 주식 5천300억원 등 총 1조 2,300억원보다 5천억원 이상 낮은 금액입니다.
이에 따라 45개 채권금융기관들은 5천억원에 상당하는 손실을 분담해야 합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윤미향 계좌에 왜 시누이 집 판 돈이?…이상한 해명 '도마'
  • '만취' 부장검사, 한밤 중 길거리에서 여성을…
  • 대구 신세계백화점 신원 미상 남성 투신 사망
  • 갑작스레 문닫은 싸이월드…과기부, 현장조사
  • 충남도, '하루 300만장 생산' 마스크 공장 유치
  • 최형우 전 의원 장충동 자택 경매 나와…45억원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