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최근 5년새 금융회사 312개 사라져

기사입력 2006-09-14 06:57 l 최종수정 2006-09-14 06: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 5년간 금융산업 구조조정 등의 여파로 모두 312개의 금융회사들이 사라졌습니다.
금융감독원은 금융회사 수가 2000년 말 천707개사에서 2005년말 천395개사로 312

개, 18% 감소했으며, 금융회사에 근무하는 임직원 수도 지난 5년간 2천명이나 줄어들었다고 밝혔습니다.
권역별로는 신협이 266개사가 없어진 것을 비롯해 저축은행과 종금사 등 비은행권의 감소폭이 컸으며, 반면 온라인자동차보험사들이 새로 생기면서 보험권 회사 수는 오히려 늘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남원, 섬짐강 제방 피해 사례 '역대급'... 1천 250명 이재민 발생
  • 與 '4차 추경' 필요성 제기... "일단 예비비로 긴급 지원"
  • 평택 팽성대교 아래서 중국 국적 30대 숨진 채 발견
  • 靑 고위 참모 교체 가능성 커... 노영민 물러날 것으로 추정
  • 900명 일하는 덴마크 대형 도축장서 집단감염 발생... 일시 페쇄
  • 정총리 "기상예보 적중률 높여야 해... 근본적 대책 세우겠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