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서비스수지 적자 최대 기록...두달 연속 경상수지

기사입력 2006-09-27 11:47 l 최종수정 2006-09-27 11:47

경상수지가 두달 연속 적자를 기록하면서 올해 경상수지 흑자 달성에 빨간 불이 켜졌습니다.
한국은행은 유가하락과 반도체 가격상승으로 경상흑자달성이 무난하다고 전망하지만 낙관할수는 없습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8월 경상수지는 5억1천만달러 적자를 기록해 두달 연속 적자를 기록했습니다.

가장 큰 적자 요인은 서비스 수지, 특히 여행수지 적자폭이 크게 늘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 정삼용 / 한국은행 국제수지팀장
- "여행수지는 계절적 요인 해외여행 및
유학, 연수관련 경비가 증가하면서 전월보다 1억 5천만 달러 확대된 13억 8천만 달러 적자를 나타냈습니다."

반면 상품수지는 15억8천만달러 흑자로 지난 2월 8억3천만달러 흑자 이후 6개월만에 가장 낮은 수준을 보였습니다.

다행스럽게도 소득수지는 대외배당금 지급이 줄어 흑자규모가 3억1천만달러로 소폭이나마 증가했습니다.

올해 8월까지 누적 적자는 13억3천만달러, 지난해 94억 4천만 달러 흑자를 기록했던 것에 비해 수지 악화가 심화된 것입니다.

하지만 한국은행측은 국제유가하락과 반도체 가격상승으로 인해 이성태 한국은행 총재가 밝힌 균형수준의 경상수지 달성을 낙관하고 있습니다.

인터뷰 : 정삼용 / 한국은행 국제수지팀장
- "9월달 수출이 예상외로 상당히 좋고 있습니

다. 증가율이 높게 나오고 있습니다. 그래서 그것을 감안하면 상황이 호전됐다고 할 수 있겠습니다."

하지만 10월에 추석 연휴로 조업일수가 줄고, 해외여행이 많이 늘어 다시 적자를 기록할 가능성이 있다는 점은 또다른 악재가 될 전망입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