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증선위, 외환카드 주가조작 검찰 통보

기사입력 2006-09-27 17:27 l 최종수정 2006-09-27 17: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증권선물위원회가 지난 2003년 외환은행의 외환카드 흡수 합병 당시 주가조작 의혹에 대해 조사 내용을 검찰에 통보하기로 했습니다.
증선위는 이번에 통보한 혐의사실은 검찰의 수사를 통해 위법 여부가

가려지고
법원의 판단에 의해 최종 확정될 것이라고 설명했으나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외환은행은 지난 2003년 11월초 외환카드의 감자설이 퍼지며 주가가 크게 하락하자, 2대주주인 올림푸스 캐피탈과 소액주주들로부터 싼 값에 주식을 사들여 주가 조작 논란이 일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진중권 "청와대 최초보고 때도 살아있어…대통령 10시간 문제될 것"
  • 국시 의사 밝힌 의대생 구제되나…정부 "국민 동의 필요"
  • 20대 의사가 길가 만취여성 숙박업소 데려가 성폭행
  • 김주하 AI 앵커가 전하는 9월 25일 정오 주요뉴스
  • 안철수, 북한 사살·화형에…"세월호 7시간과 무엇이 다른가"
  •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오늘부터 지급 시작…지원 대상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