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주가조작 부당이득 회수 절반에 그쳐

기사입력 2006-09-28 09:22 l 최종수정 2006-09-28 09:22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증시 불공정거래자들이 주가조작으로 챙긴 부당이득금액의 57% 만이 벌금으로 환수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국회 정무위원회 김영주 의원은 금융감독원의 조사결과를 토대로, 2004년

이후 12명의 증시 불공정거래자가 챙긴 돈은 71억4천4백만원이지만 57%인 41억3천만원만이 벌금으로 부과됐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김 의원은 최소한 주가조작으로 챙긴 부당이득금액 이상을 벌금으로 부과할수 있도록 하는 내용의 증권거래법 개정안을 제출하겠다고 밝혔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단독] 공무원 표류 당시 조류 흐름도 영상 입수…'월북' 정반대 해석
  • 구글, 모든 앱에 30% 수수료 부과…소비자 부담 커질 듯
  • 25층까지 급상승한 공포의 엘리베이터…모녀 '공포의 2시간'
  • [단독] 흉기 휘두르며 욕설까지…비번 경찰에 제압돼
  • [단독] 추석 앞두고 오토바이 운전자 참변…덤프트럭 사고 어쩌나
  • 문 대통령 내외 재래시장 방문 "국민들 지갑 닫지 않았으면"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