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내년 체감경기 개선된다"

기사입력 2006-09-29 05:00 l 최종수정 2006-09-29 08:14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내년 경제가 어떻게 될지 걱정하는 분들이 많지요. 다행스럽게도 경제정책의 수장인 권오규 경제부총리는 국제유가가 안정되면서 국민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는 올해보다 개선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민성욱 기자가 보도합니다.


내년 경제성장률은 5%에서 4.6%로 더 낮아지지만, 국민들이 느끼는 체감경기는 올해보다 개선될 것으로 전망됐습니다.

권오규 경제부총리는 매경이코노미스트 클럽에 참석해 체감경기와 직결되는 국민총소득 GNI가 국제유가 안정세 등에 힘입어 올해보다 크게 개선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인터뷰 : 권오규 / 경제부총리
- "내년 체감경기는 올해 GNI 1.5에 비해 4 이상을 기대해 볼 수 있어 체감 경기는 나아질 수 있다는 긍정적인 전망을 하고 있습니다."

권부총리는 내년 우리 경제의 위협 요소로 미국 주택경기 하락을 꼽았습니다.
하지만 중국과 일본 경기 개선으로 일정부분 상쇄하면서 수출 증가율이 10%대를 지속할 것으로 전망했습니다.

또, 국제수지 흑자 감소와 외국인들의 포트폴리오 투자 변화 등으로 환율시장의 수급 불균형이 상당부분 해소될 것으로 예상했습니다.

권 부총리는 또, 한·미 FTA에 이어 EU와 FTA협상을 올해 안에 시작하고, 일본 FTA 협상을 재개한다고 밝혔습니다.

중국과의 FTA 추진을 위한 산·학·관 공동연구 결과는 연말께 발표됩니다.

인터뷰 : 권오규 / 경제부총리
- "미국, EU, 일본, 중국 이렇게 4개의 가장 큰 경제권과의 FTA추진이 가능한 또 그런 단계로 나아가는 유일한 국가가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mbn뉴스 민성욱입니다.




화제 뉴스
  • 임진강 폭우에 군남댐 수문 전부 개방…주민들 긴급 대피
  • 가평에서 토사에 펜션 완파…3명 숨진 채 발견
  • '성추행 의혹 외교관' 귀국 인사조치…언론플레이엔 '유감' 표명
  • 홍천 캠핑 확진자, 선릉역 커피전문점에 30분 머물러…"연쇄 감염 확인 중"
  • 서울 16개 하천 출입통제…홍제천·불광천 한때 범람 위험 '대피경보'
  • 윤석열 침묵 깨고 직접 쓴 인사말 보니…각종 논란 입장 담겨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