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황영기 행장 등 국감 불출석 비난

기사입력 2006-10-20 13:57 l 최종수정 2006-10-20 13:5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금융감독위원회와 금융감독원에 대한 국정감사에서는 증인으로 출석하지 않은 황영기 우리은행장과 영화배우 하지원 씨 8명에 대한 비난이 쏟아졌습니다.
이재오 한나라당 의원은 '공적자금이 투입된 우리은행의 황영기 행장이 러시아 은행장 면담을 이유로 국회가 요구한 증인 출석을 거부하는 것은 용납할 수 없다'고 비판했습니다.
이종구 의원도 영화배우 하지원 씨와 정태원 태원엔터테인먼트 사장을 다음달 1일 종합감사장에 다시 증인으로 출석시키자고 제안했습니다.
영화배우 하지원 씨는 연예인을 이용한 주가조작 의혹과 관련해 정 사장과 함

께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됐지만 하와이국제영화제 참석 때문에 출석하지 못한다고 국회에 통보했습니다.
박병석 열린우리당 정무위원장은 '증인들이 정당한 사유없이 불출석할 경우 국회법이 정한 절차에 따라 엄격하게 처리해야 한다'면서 이를 위해 소위원회를 열겠다고 말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이러면 3단계 가야 한다"…다중이용시설 자제 강력 요청
  • 역대 최대 추경예산 내일부터 풀려…3개월내 75% 집행 목표
  •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 이번 주 방한
  • 정세균 "3차 추경, 신속 집행"…통합당 "졸속 추경"
  • '구급차 막은 택시' 국민청원 40만 명 돌파…수사 강화
  • '장고' 들어간 윤석열…어떤 입장 내놓을까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