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국민은행, 강행장 문책사실 숨겨

기사입력 2006-10-20 14:07 l 최종수정 2006-10-20 14:06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강정원 국민은행장이 지난 2004년 국민은행장으로 취임할 당시에 과거 징계사실을 금융당국에 보고하지 않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민주노동당 심상정 의원에 따르면 강 행장은 서울은행장 재직 당시 대주주였던 예금보험공사와의 재무비율 개선 약속을 지키지 못해 두차례나 엄중주의를 받았습니다.
심 의원은 "예보의 엄중주의는 감독원 기준으로 임원자격을 제한

할 수 있는 문책경고에 해당한다"며 "국민은행장 행추위는 행장 취임에 결격사유가 되는 문책경고 사실을 허위기재했다"고 지적했습니다.
은행업감독규정 제17조는 은행장이 감독기관으로부터 문책경고를 받은 날로부터 3년이 지나지 않으면 은행장이 될 수 없도록 규정하고 있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결단하겠다" 하루 만에…추미애 "수사자문단 중단" 지휘
  • 문 대통령 "투기성 주택 보유자 부담 강화하라"
  • 경찰 "이춘재, 사이코패스 성향 뚜렷"…반성 없고 피해자에 책임 돌려
  • [단독] 강남 한복판서 해피벌룬…잇단 범죄에도 클릭 한번이면 구매
  • 국토부 장관 긴급보고…문 대통령 "공급 물량 확대"
  • [단독] "유령직원 두고 환경미화비 꿀꺽"…지자체는 방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