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집중취재] 사업전환 "두마리 토끼 잡았다"

기사입력 2006-10-24 09:52 l 최종수정 2006-10-24 13:25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모피와 음식물 쓰레기 처리.
언뜻 보면 전혀 어울릴 것 같지 않은 분야인데요.
한 업종에 집착하지 않고 신사업을 추가해 성장동력을 찾고 있는 중소기업이 화제가 되고 있습니다.
김정원 기자가 다녀왔습니다.


25년 가까이 모피 사업을 해 온 한 중소기업입니다.

이 업체는 신규사업을 모색하던 중 3년전 음식물 쓰레기 처리 사업에 뛰어들었습니다.

IMF 이후 하향곡선을 그리던 모피사업을 보완할 새로운 사업이 필요했기 때문입니다.

인터뷰 : 배삼준 / 가우디 환경 회장
-"IMF 이후 모피사업도 많이 내려앉았습니다. 새로운 사업 하나를 추가해야 될 시점에서 환경부가 음식물 쓰레기 처리 기술을 이양받는 업체가 필요하다고 해서 시작했습니다."

하지만 기술력을 필요로 하는 음식물 처리 분야는 처음이어서 시행착오도 많았습니다.

인터뷰 : 배삼준 / 가우디 환경 회장
-"음식물은 염분이 있어서 상상하지 못하는 돌발사건이 많이 생깁니다. 그런 모든 경우에 대비해서 기계를 만들어야 되는 데 연구기간 3년이 너무 짧았던 것 같습니다."

음식물 처리 사업을 위해 환경 전문가를 영입하는 등 모피사업 분야 보다 3배나 많은 인력을 투입하고 신사업을 위한 교육에 힘썼습니다.

이런 노력끝에

지난해 42억원의 회사 전체 매출 가운데 음식물 처리 사업이 35%를 차지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자리잡았습니다.

원화 강세와 원자재값 급등이란 어려운 경영환경 속에서도 신사업을 통해 새로운 돌파구를 찾고 있는 모습입니다.

mbn뉴스 김정원 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30년 동안 정대협에 이용당해…김복동 할머니까지 이용"
  • [단독] 시민 폭행하고 소란 피운 현직 경찰관
  • "인기색상 품절" 스타벅스 가방 '리셀링' 극성
  • "마스크 안 쓰면 택시, 버스 승차거부 허용"
  • 민주 "수사 후 입장 결정" 윤미향은 '침묵'
  • 문 대통령 "전시 재정 필요…3차 추경안 처리"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