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서울 강북 성북 관악 등 5곳 투기지역 지정

기사입력 2006-10-24 11:22 l 최종수정 2006-10-24 13:0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정부가 서울 강북구 성북구 등 5곳이 주택투기지역으로 추가 지정됐습니다.
강북지역 개발 기대감으로 인한 아파트 값 상승을 사전에 차단하기 위해서입니다.
김수형 기자가 보도합니다.


정부가 부동산 가격안정심의위원회를 열어 최근 가격이 많이 오른 지역을 주택투기지역으로 지정했습니다.
서울 강북구와 성북구, 관악구, 경기 부천시 오정구, 남양주시 등 5곳입니다.

이들 지역에 대해서는 공고 예정일인 오는 27일부터 주택을 매매할 경우 양도소득세를 실거래가로 신고해야 합니다.

투기지역 5곳이 추가됨에 따라 전국 250개 행정구역에서 주택 투기지역은 78개(31.2%)로 증가했고 토지 투기지역은 95개를(38.0%) 유지했습니다.

하지만 주택 투기지역 심의 대상에 올랐던 서울 동대문구, 서대문구, 인천 연수구등 10개 지역에 대해서는 지정을 유보했습니다.

지난 달 전국 평균 주택가격은 0.5%가 상승했지만 지방은 대체로 안정세를 유지했습니다.

그러나 판교 분양과 서울 강북지역 개발에 대한 기대감으로 수도권을 중심으로 가격 상승폭이 확대되고 있습니다.

mbn뉴스 김수형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화제 뉴스
  • "밀폐된 공간에서 다수 감염…종교 모임 취소해야"
  • [속보] 위안부 피해자 쉼터 소장, 숨진 채 발견
  • 이용수 할머니 또 격앙 "위안부 팔아먹어…"
  • TV·냉장고보다 공기청정기·의류관리기
  • 방문판매업체 42명·탁구장 17명 확진…집단감염
  • [영상단독] "손가락 지져 지문 없애"…아동 학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LIVE 톡톡
    SNS 관심기사

      SNS 보기 버튼 SNS 정지 버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