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외환위기 이후 고용창출 추세 둔화

기사입력 2006-11-01 06:37 l 최종수정 2006-11-01 09:19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외환위기 이후 우리경제의 고용 창출 추세가 현격히 둔화되고 있으며 일자리 증가도 비정규직 위주로 이뤄지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통계청과 국회예산정책처의 자료를 보면 국내 15세 이상 인구는 지난 1997년 3천485만명에서 2005년 3천830만명으로 9.9% 늘어났습니다.
그러나 이 기간 취업자 수는 2천121만명에서 2천285만명으로 7.7% 증가에 그쳐 구직 가능한 인구 증가율보다 취업자 증가율이 더 낮았습니다.
외환위기 이후 일자리의 질적인 개선도 미흡해 상용직은 전체의 3분의 1가량인 63만5천명에 그친 반면 전체의 3분의 2인 114만명이 임시·일용직 등 비정규직인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속보] 당정 "재난지원금 대상, 대폭 확대...액수도 상향"
  • '또' 내려앉은 비트코인…5천100만원대
  • 안철수 "3·1절 집회, 정권 돕는 길"…보수단체에 자제 요청
  • 김동성, 의식 흐릿한 상태로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 '58세' 데미 무어, '7억 전신성형' 후 근황 공개 '깜짝'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