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한은 "가계 채무부담 능력 하락"

기사입력 2006-11-01 12:22 l 최종수정 2006-11-01 19:40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가계의 금융자산 증가 속도보다 더 빠르게 가계 부채가 늘어나면서 우리 가계의 채무부담 능력이 현저히 떨어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한국은행은 올 상반기 가계대출 증가액은 23조 2천억원으로 지난 2003년 이후 가장 큰 폭으로 늘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비해 가계의 금융자산은 주가 하락으로 인해 3.7% 증가하는데 그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따라 가계의 가용소득을 통한 금융부채 상환능력을 나타내는 개인가처분소득 대비 금융부채비율은 지난해 말 1.36배에서 올해 6월말 1.41배로 높아진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주말용 배너
화제 뉴스
  • 기성용 성폭행 의혹, 엇갈리는 주장…진실은?
  • 어제 백신 이상반응 97건…알레르기 반응은 없어
  • [시사스페셜] 유승민 전 의원 "윤석열 총장, 제 3지대서 시작할 가능성"
  • '세계 3위' 인천공항 있는데…가덕도 '물류 허브' 가능할까?
  • 김동성, 의식 흐릿한 상태로 병원 이송…"생명 지장 없어"
  • 내일 날씨, 곳곳에 눈과 비…중부엔 천둥·번개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