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 경제

수출 9개월째 두자릿수 증가율 기록

기사입력 2006-11-01 15:27 l 최종수정 2006-11-01 15:27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지난달 수출이 장기간의 추석 연휴에도 불구하고 9개월 연속 두 자릿수의 증가율을 기록하며 호조를 보였습니다.
올해 수출 목표액도 넘어설 것이란 전망입니다.
김형오 기자의 보도입니다.


산업자원부 조사 결과 지난달 수출은 282억8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11.5% 증가했습니다.

수입은 257억4천만달러로 13.6% 증가했고, 무역수지는 25억4천만달러 흑자에 그쳐 5.9% 감소했습니다.

지난달에는 특히 추석연휴로 조업일수가 20.5일에 불과해 올 들어 가장 적었습니다.

그러나 하루평균 수출액은 13억8천만달러로 지난해 같은 달보다 22.4% 늘어나면서 두달 연속 사상 최대치를 나타내며 호조를 보였습니다.

인터뷰 : 이승훈 / 산업자원부 무역투자정책본부장
- "올해 들어 1월을 제외하고는 9개월 연속 두 자릿수 수출증가가 지속되고 일평균 수출도 13억달러대로 진입하는 등 양적·질적인 면에서 모두 긍정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습니다."

품목별로는 LCD패널이 37.1% 늘어나는 것을 비롯해 선박과 반도체, 석유화학, 철강, 자동차 등 대다수 주력품목이 모두 호조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석유제품은 국제유가 하락으로 수출이 주춤했고, 자동차부품도 파업 후 완성차 업계의 부품 수출 둔화로 증가세가 다소 꺽였습니다.

산업자원부는 국제유가 하락으로 석유제품의 수출이 둔화돼 전체 수출증가율이 다소 낮아질 수 있지만 올해 수출은 애초 전망치인 3

천180억달러보다 20억달러 많은 3천200억달러 이상을 달성할 것으로 내다봤습니다.

<기자>
- "올들어 10월까지 무역흑자는 115억달러를 넘었습니다. 이런 추세라면 올해 전체 무역흑자는 당초 전망치인 120억 달러를 크게 웃돌 것으로 전망됩니다. mbn뉴스 김형오입니다."


< Copyright ⓒ mb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MBN 종합뉴스 평일용 배너
화제 뉴스
  • [단독] 가정 파탄 주범 된 불법 '베트남 로또'
  • 정부, 2030년까지 건강수명 73.3세로 연장…담뱃값 8천 원대로 인상 추진
  • 택배노조, 사회적 합의 6일 만에 파업 선언…이유는?
  • TCS국제학교 입학설명회 들어보니…수시·유학 내세워 학생 유치
  • "집 없는 현실이 지옥"…부동산 정책과 대깨문 비판?
  • [픽뉴스]'왕자 낳은 후궁'과 '고발 유감'…'사위들의 반란'
  • 인기영상
  • 시선집중

스타

핫뉴스

금주의 프로그램
이전 다음
화제영상
더보기
이시각 BEST
뉴스
동영상
주요뉴스
더보기
MBN 인기포토
SNS 관심기사